bar_progress

태극마크 달고 선수촌서 식사한 한국인 논란…日"나중에 사과·배상 요구할거냐"

최종수정 2021.08.01 09:42 기사입력 2021.07.31 22:24

댓글쓰기

태극마크를 단 옷을 입은 한 한국인이 일본 도쿄올림픽 선수촌에서 식사를 하며 일본어로 "야식 맛있다"며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이 일본의 한 온라인커뮤니티에서 화제다.

태극마크를 단 옷을 입은 한 한국인이 일본 도쿄올림픽 선수촌에서 식사를 하며 일본어로 "야식 맛있다"며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이 일본의 한 온라인커뮤니티에서 화제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황수미 기자] 최근 일본 도쿄올림픽 선수촌에서 한 한국인이 태극마크를 단 옷을 입고 식사를 하며 일본어로 "야식 맛있다"는 글을 올려 일본에서 화제다.


지난 28일 일본의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국 선수가 올림픽 선수촌에서 밥을 먹고 맛있어 했다"는 제목의 글과 함께 한 한국인이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작성한 게시물 사진이 올라왔다.

이 사진 속엔 태극마크가 새겨진 옷을 입고 대한민국을 상징하는 출입증을 목에 걸고 있는 남성이 일본 선수촌에서 함박스테이크와 피자, 스파게티를 먹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또 남성은 자신의 게시물에 "야식 혼또니 오이시데스(야식 정말 맛있다)"고 적었다.


이를 두고 일본 누리꾼들 사이에선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도쿄올림픽 선수촌에서 제공하는 음식이 아닌 한국산 식자재로 만든 도시락을 한국 선수단에 별도로 제공하고 있는 한국 측 인사가 굳이 일본 선수촌에서 식사했다는 것이 논란을 일으킨 것이다.

대부분의 누리꾼은 "선수는 죄가 없다. 힘을 낼 수 있도록 든든하게 먹어라", "한국에서 비난받지 않기를", "일본 선수촌 밥 맛있다고 한국가서 말했다가 혼나지 마세요", "솔직해서 좋다", "맛있는 것 많이 먹고 이기고 와라"는 반응을 보였다.


또 다른 누리꾼은 "경기에 따라서는 하루에 5000칼로리 이상의 영양이 필요하므로 매일 바뀐다 해도 비슷한 메뉴의 도시락을 다섯 개 이상 먹을 수 있을 리가 없다"며 "우리가 쏜다. 사양 말고 마음껏 먹어"라고 말하기도 했다.


하지만 일부 누리꾼은 "왜 선수촌에서 제공되는 식사를 하고 있느냐"며 "자국민에게 미안하다고 생각하지 않느냐. 귀국하면 뭐라고 변명할 것이냐. 일제에 강요당해서 마지못해 먹었다고 사과와 배상을 요구할 것이냐"고 비꼬기도 했다.


대한체육회가 지난 20일 일본 도쿄올림픽에 출전한 한국 선수단을 지원하는 현지 급식지원센터에서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대한체육회가 지난 20일 일본 도쿄올림픽에 출전한 한국 선수단을 지원하는 현지 급식지원센터에서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앞서 대한체육회는 도쿄올림픽에 출전한 한국 선수단을 위해 조리사와 영양사를 현지에 파견했다. 또한 도쿄올림픽 선수촌 인근 호텔을 통째로 빌려 급식 지원 센터를 마련했다.


한국에서 공수된 국산 식자재로 만든 도시락은 대회 기간 내내 선수단에 공급되고 있다.


황수미 기자 choko216@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