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안산 선수 지켜주세요"…양궁 '숏컷' 남녀 '페미니즘' 갈등

최종수정 2021.07.29 15:13 기사입력 2021.07.29 15:11

댓글쓰기

일부 커뮤니티서 안산 선수 헤어스타일 두고 비난
누리꾼들 반발…'안산 지킴이 릴레이' 포스터 나오기도

여자 양궁대표 안산이 지난 25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양궁 단체전 경기에서 활을 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여자 양궁대표 안산이 지난 25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양궁 단체전 경기에서 활을 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도를 넘는 비난으로부터 선수를 보호해 주십시오.", "잘못한 것도 없는 선수가 사과하게 하지 마세요."


'대한양궁협회' 공식 홈페이지 게시판에 금메달리스트 안산(20·광주여대) 선수를 보호해달라는 요청이 쏟아지고 있다. 앞서 일부 누리꾼들이 안 선수에 대해 '페미니스트인 게 아닌지 의심된다'라고 주장하며 비난을 퍼부었기 때문이다. 이들은 안 선수가 과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언행 등을 '발굴'하는 등, 도를 넘은 비방을 이어가고 있다.

29일 오전 한국양궁협회 게시판에는 "안산 선수를 보호해주세요"," 근거 없는 비난, 혐오, 테러로부터 안산 선수를 적극 보호해주시기 바랍니다", "선수를 향한 악플로부터 강경한 대응과 선수 보호를 해주십시오" 등 안 선수를 인터넷 악플로부터 보호해 달라는 요청글이 올라왔다.


SNS 등 온라인 공간에서도 여성 누리꾼들을 중심으로 '안산 지킴이 릴레이' 포스터가 공유됐다. 이 포스터는 대한양궁협회 전화번호를 게재하고, "협회에 안 선수를 보호해 달라고 요구하자"고 촉구하는 내용이 핵심이다.


안산 선수를 온라인 비방으로부터 보호해 달라며 촉구하는 글(왼쪽)과 '안산 지킴이 릴레이' 포스터 / 사진=인터넷 홈페이지, 사회관계망서비스 캡처

안산 선수를 온라인 비방으로부터 보호해 달라며 촉구하는 글(왼쪽)과 '안산 지킴이 릴레이' 포스터 / 사진=인터넷 홈페이지, 사회관계망서비스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앞서 안 선수는 이번 2020 도쿄 올림픽 양궁 혼성전에 이어 여자 양궁 단체전에서도 금메달을 따내 이번 대회 첫 '2관왕'에 등극한 바 있다.

그러나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안산 선수는 페미니스트 아닌가요'라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상황이 급변했다.


한 누리꾼은 "여대 출신에 숏컷은 90% 이상 확률로 페미"라며 "페미 아닌 경우는 극소수다. 정치 성향 다 떠나서 페미는 극혐이라 저는 안산 응원 안 한다"라고 주장했다.


또 다른 누리꾼들도 "탈코르셋 국대도 좀 보이는 것 같다", "요즘 여자들은 숏컷하면 페미 소리 들을까봐 일부러라도 안 한다" 등 안 선수의 외모를 지적하며 비난을 이어갔다.


안 선수가 과거 인스타그램 계정에 '남성 비하 표현'을 썼다는 주장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들 누리꾼이 지적한 안 선수의 '남성 혐오 표현'은 "웅앵웅 과제하기 싫다", "오다 안 본 지 오조오억년", "얼레벌레" 등 인터넷 신조어들이다. 이같은 신조어는 일부 페미니즘 성향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주로 쓰이기 때문에, 안 선수가 페미니스트로 의심된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일부 누리꾼들은 안산 선수의 '숏컷' 헤어스타일을 지적했다. / 사진=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일부 누리꾼들은 안산 선수의 '숏컷' 헤어스타일을 지적했다. / 사진=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급기야 안 선수의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에도 악플이 달리기 시작했다. 일부 누리꾼들은 "금메갈리스트", "꼴페미", "남혐 의혹 해명하라" 등 댓글을 달았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안 선수가 금메달을 반납해야 한다'는 취지로 주장하며, 양궁협회에 관련 민원을 넣자는 제안이 나오기도 했다.


상황이 이런 가운데 여성 누리꾼들은 안 선수를 옹호하는 글을 게시하며 연대를 촉구하고 나섰다.


사람의 마음과 신체 사이 상호작용을 통한 심리 치료를 연구하는 학자인 '신체 심리학자' 한지영 씨는 지난 25일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올린 글에서 "스포츠 선수에게 여성이라는 이유만으로 '왜 머리를 자르나요', '혹시 페미인가요' 등 몰상식한 질문들이 이어지고 있다"며 "올림픽 여성 국대 선수 헤어스타일로 사상검증(을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안 선수와 연대하는 의미로 '여성_숏컷_캠페인' 해시태그 운동 참여를 제안했다. 이 해시태그는 트위터 등 SNS에서 6000회 이상 공유됐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다고 난리쳐"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