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검찰, '자녀 하나고 입시 비리' 의혹 동아일보 사장 무혐의 처분

최종수정 2021.07.29 10:37 기사입력 2021.07.29 10:3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자녀의 고등학교 입시비리 의혹을 받은 김재호(57) 동아일보 사장에 대해 검찰이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29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서부지검은 지난 26일 김 사장과 김승유(78) 전 하나고 이사장, 전직 교직원 등 4명을 업무방해·사문서위조 등 혐의로 고발한 사건에 대해 "증거가 불충분하다"며 불기소 결정을 내렸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은 2019년 "김 사장의 딸이 2014년 하나고에 편입했는데 편입시험 면접점수가 석연치 않은 이유로 상향됐다"며 김 사장 등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이후 사건을 넘겨받은 서울서부지검은 서류심사 평가표가 조작됐거나 위·변조, 바꿔치기됐다고 인정하기 어렵고 면접점수도 환산 기준에 맞게 적용됐다고 판단했다.


앞서 검찰은 2015년 서울시교육청이 하나고 감사 후 면접점수가 잘못 입력됐다는 등의 사례를 적발하고 고발한 사건을 수사한 뒤에도 김 전 이사장 등을 불기소 처분한 바 있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달 새 2000명 임신"…아프간 난민 체류지 열악한 현실 "한달 새 2000명 임신"…아프간 난민 체류지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