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대전시청 등 4곳서 ‘지능형(AI) 방역시스템’ 시범운영

최종수정 2021.08.03 08:15 기사입력 2021.07.29 09: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대전시는 시청 출입문과 정부청사역 등 다중이용시설 4곳에 ‘지능형(AI) 자동방역 시스템’을 설치해 두 달간 시범운영한다고 28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공기소독 및 방역주기를 사전에 설정하고 긴급상황이 발생한 때 스스로 판단해 강제방역을 실시하는 기능을 갖췄다.

특히 질병관리본부 역학조사 데이터허브의 확진자 이동동선 데이터와 연계해 확진자 이동 동선 알림 및 예측방역이 가능하도록 설계돼 코로나19 확산 방지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시범운영 기간 세균·유기물·오염도 변화측정, 스마트 센서를 통한 데이터 수집 등 효과를 분석한 후 문제점을 해결해 기능개선 및 성능고도화를 꾀할 계획이다.


지능형 자동방역시스템은 KAIST가 보유한 사물인터넷(IoT), 공간기술, 디지털트윈 등 최신 기술을 적용해 KAIST 장호종 교수 연구팀과 11개 기업이 함께 개발했다.

앞서 이 시스템은 지난달 14일 대전예술의전당에서 시와 KAIST 주최로 열린 시연행사에서 처음 공개됐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순수 우리 기술로 개발한 코로나19 ‘지능형 방역시스템’이 현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하길 기대한다”며 “시는 시범운영을 통해 기능개선과 성능 고도화를 이뤄 이 시스템이 전국적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