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역시 윤석열' 지지 선언 신평 "尹, 국민의힘 입당 고심 거듭해"

최종수정 2021.07.28 10:28 기사입력 2021.07.28 08:45

댓글쓰기

신평 변호사(좌)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신평 변호사(좌)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초영 기자] 최근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의 만남을 공개하며 지지 선언에 나섰던 신평 변호사는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 입당을 놓고 고민 중이라고 했다.


신 변호사는 지난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하루빨리 입당해야 한다', '그렇지 않다' 등 국민의힘 내에서 윤 전 총장의 입당을 두고 설전이 이어지는 상황을 언급하며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 입당 문제에 고심을 거듭하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윤 전 총장이) 지난 20일 대구에 들러 수성못에 갔을 때 만난 1960년 4·19 혁명 도화선이었던 2·28 의거 동지회 멤버 한 분이 '국힘당 그놈들은 아직 정신을 못 차리고 있으니 바로 들어가면 안 된다'고 일러주던 말이 귓가를 맴돈다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그는 "(이에 대해) 저는 '국힘당에 대해 적지 않은 국민이 부정적 시선을 걷지 않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최재형 원장이 먼저 들어갔다. 최 원장은 결코 사심을 가진 분이 아니고 국힘당을 많이 변화시키지 않겠느냐. 그런 변화의 모습을 확인하며 들어가도 되지 않겠느냐'라는 조언을 했다"면서 "여러 사람의 조언을 참작해 윤 전 총장이 곧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울러 신 변호사는 "물론 윤 전 총장이 단순히 대통령이 되려고 하는 것에 그쳐서는 안 되고, 갈갈이 찢긴 이 나라를 수습해 새로운 시대를 여는 '통합의 대통령'이 돼야 하고, 그를 위한 방안들을 건의했다"고도 언급했다.

앞서 그는 지난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 전 총장을 만난 사실을 언급하면서 "저는 윤석열 후보가 내년 새로운 대통령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려고 한다"고 공개적으로 지지 선언을 했다.


신 변호사는 "만남이 시작되고 바로 윤 후보의 그릇 크기를 알아볼 수 있었다"며 "아직은 서툴고 소홀한 점이 눈에 띌 것이지만 그 결함들을 빠른 시일 내에 메워 가리라고 확신한다"고 했다.


김초영 기자 choyou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