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근식 "김경수, 윗선 대신해 감옥 갔다…文 보기에 착한 사람"

최종수정 2021.07.27 19:54 기사입력 2021.07.27 17:49

댓글쓰기

"'몸통의 시각'에서 볼때 착한 사람인 것"
"무책임한 손절이자 야박한 꼬리 자르기"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가 수감일인 26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창원교도소에서 입장 표명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가 수감일인 26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창원교도소에서 입장 표명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드루킹 댓글 조작' 공모 혐의로 실형이 확정된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보기에는 착한 사람"이라고 비꼬아 비판했다.


김 교수는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쓴 글에서 "그가 착하다는 것은 드루킹 일당에게 모르고 당해서가 아니라, 그가 윗선을 대신해서 감옥에 갔기 때문"이라고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김 전 지사는 착한 사람이 맞다"라며 "자신이 모시는 분을 보호하기 위해 본인 선에서 마무리하는 모습이 너무 착해 보이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여당에서는 김 전 지사에 대해 '사람을 잘 믿는 선한 인물'이라는 취지의 주장이 나온 바 있다. 김 전 지사가 댓글 조작 활동의 진실을 모른 채 가담했을 수도 있다는 설명이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지난 21일 페이스북에 쓴 글에서 "김 지사의 결백함을 믿는다"며 "원래가 선하고 사람을 잘 믿는 김 지사의 성정상 광신적 지지자 그룹에 대해 베푼 성의와 배려가 뜻하지 않은 올가미가 됐을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 교수는 "그가 착한 이유는 악의적인 댓글 조작을 '선플 운동'으로 착각하고 조직적 여론 조작을 자발적인 지지자 활동으로 오인한 자기 윗선의 책임을 스스로 대신하려 하기 때문"이라며 "김 지사가 착한 사람이라고 입에 침이 마르게 칭송하는 여권의 속내도, 윗선을 불지 않고 끝까지 지켜냈다는 '몸통의 시각'에서 볼 때 너무나 착한 사람인 것"이라고 비꼬아 꼬집었다.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 /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 / 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어 "송인배 비서관이 드루킹을 소개하고 김정숙 여사가 경인선을 찾아다니고 문 대통령이 댓글을 선플이라 하고 문자 폭탄을 양념이라 하는데, 누가 봐도 당시 문재인 후보 수행실장 김경수가 혼자 알아서 드루킹과 공모했다는 것은 상식적이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고민정이 먹는 음식마다 체하고, 김 지사를 보내며 울먹이는 것도 김 지사가 모든 것을 짊어지고 감옥에 가기 때문 아니냐"라며 "금메달 딴 태극전사에게는 연일 SNS를 올리면서 감옥에 수감된 김 지사에게는 한마디 말도 없이 침묵으로 일관하는 건 인간적으로도 도의적으로도 정치적으로도 너무 비정하다. 무책임한 손절이자 야박한 꼬리 자르기"라고 질타했다.


한편 지난 21일 대법원에서 징역 2년이 확정된 김 전 지사는 26일 오후 12시50분께 창원교도소에 재수감됐다.


앞서 김 전 지사는 지난 2019년 1월 1심 재판에서 징역형을 선고받은 뒤 법정 구속돼 서울구치소에서 77일을 복역하다 보석으로 풀려난 바 있다. 그는 남은 653일의 형기를 교도소에서 잇게 된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