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유도 안창림, 분전역투 끝에 값진 동메달(종합)

최종수정 2021.07.26 19:52 기사입력 2021.07.26 19:37

댓글쓰기

아제르바이잔 루스탐 오루조프 상대 절반 승
매 경기 분전…끝까지 집중력 발휘해 결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재일교포 3세 유도선수 안창림(KH그룹 필룩스)이 일본 유도의 성지에서 메달을 목에 걸었다. 26일 도쿄 일본무도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유도 남자 73㎏급 동메달 결정 경기에서 아제르바이잔의 루스탐 오루조프를 상대로 절반 승을 따냈다. 종료 7초를 남기고 특기인 업어치기에 성공했다.


동메달은 체력이 고갈된 상태에서 얻은 귀한 결실이다. 이날 안창림은 73㎏급 선수 가운데 가장 혹독한 경험을 했다. 32강부터 준결승까지 골든스코어(연장전) 접전을 펼쳤다. 첫 상대로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금메달리스트 파비오 바실(이탈리아)을 만나기도 했다. 16강에서는 우즈베키스탄의 키크마틸로크 투라에프, 8강에서는 이스라엘의 토하르 부트불와 맞붙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계속된 접전마다 안창림은 끝까지 집중력을 발휘했다. 그러나 준결승에서 체력은 바닥이 나버렸고, 결국 조지아의 라샤 샤브다투시빌리에게 반칙패했다. 하지만 마지막 경기에서 심호흡을 가다듬고 분전해 생애 첫 올림픽 메달을 손에 넣었다.


안창림은 쓰쿠바대학교 2학년이던 2013년에 전일본학생선수권대회를 우승한 재목이었다. 일본 유도연맹의 귀화 요청을 거절하고 2014년 한국으로 건너와 태극마크를 달았다. 목표했던 금메달 획득에는 실패했으나 유도 대표팀에 이번 대회 첫 메달을 안겼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쌍수 했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