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황선우, 경영 남자 자유형 200m 결승 진출(종합)

최종수정 2021.07.26 10:56 기사입력 2021.07.26 10:56

댓글쓰기

1분45초53…결승 선전 위해 페이스 조절
메달 관건은 킥…후반 100m 구간 버텨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황선우(서울체고)가 생애 첫 올림픽에서 파란을 예고했다. 26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경영 남자 자유형 200m 준결승에서 열여섯 명 선수 가운데 6위로 결승에 진출했다. 기록은 1분45초53이다. 결승에서의 선전을 위해 페이스를 조절했다.


황선우는 전날 예선에서 1분44초62로 레이스를 마쳐 지난 5월 경영 국가대표 선발대회에서 남긴 자신의 최고 기록(1분44초96)을 경신했다. 한국 기록도 다시 썼다. 박태환이 2010 광저우 아시아경기대회에서 남긴 1분44초80을 0.18초 단축했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기준으로 금메달을 딴 쑨양(중국·1분44초65)보다 빠르다.

사실 기록 경신은 예고된 결과였다. 지난 5월 경영 국가대표 선발대회가 열린 제주종합경기장 실내수영장은 수심이 1.8m다. 물의 파장이 크고 부력이 적어 좋은 기록이 나오기 어렵다.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는 이보다 1.2m 더 깊은 3m 풀이다. 올림픽 규격 수심으로, 기록 경신에 유리하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자유형 100m에서도 한국 기록 경신이 기대되는 대목이다. 황선우는 이미 이 종목에서 박태환을 넘어섰다. 지난해 11월 경영 국가대표 선발대회에서 한국 신기록(48초25)을 세우며 우승했다. 박태환이 2014년 2월 호주 뉴사우스웨일스(NSW) 스테이트 오픈 챔피언십에서 작성한 종전 한국 기록(48초42)을 0.17초 단축했다. 지난 5월 경영 국가대표 선발대회에서는 이보다 더 빠른 48초04를 기록했다.


기록 단축의 비결은 로핑 영법(loping stroke)과 강력한 킥이다. 황선우는 오른팔 스트로크에 힘을 더 실어 회전속도를 달리한다. 누구한테 배운 게 아니라 어렸을 때부터 자연스럽게 익혔다. 정석과 거리가 있는 영법은 엇박자처럼 보이지만 물속에 있는 시간이 늘어나 물의 저항을 최소화하면서 스트로크 간격을 길게 가져갈 수 있다. 그래서 주로 중장거리 선수들이 활용한다. 황선우는 '영원한 스프린터' 피터 반 덴 호헨반트(네덜란드)와 흡사하다. 빠른 스트로크로 속도를 높이면서 좌우 불균형의 단점을 메우는 스타일이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로핑 영법은 강인한 체력과 탄탄한 근력을 요구한다. 비대칭 스트로크인 만큼 체력 소모가 크다. 그런데 황선우는 증량을 위한 웨이트트레이닝을 피하고 있다. 아직 성장기인 만큼 키가 다 자란 뒤에 체계적인 훈련에 임할 계획이다. 당장은 부드러운 연결 동작과 강한 킥으로 약점을 메운다. 일반적으로 자유형 추진력에서 킥은 30%의 비중을 차지한다. 황선우는 4~6피트의 물장구를 찬다. 국가대표 선발전에서는 스퍼트에서 물보라가 1m 이상 올라오기도 했다.


생애 첫 올림픽에서 메달 획득의 관건은 그 힘을 얼마나 유지할 수 있느냐다. 예선에서 황선우는 첫 50m 구간(24초08)을 세계기록보다 빠르게 통과했으나 그 뒤 속력이 조금씩 떨어졌다. 50~100m 구간은 26초04, 100~150m 구간은 26초89, 150m~피니시는 27초61였다. 결승에서 후반 100m 구간을 더 버텨내야 한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면 내 이름 나와"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