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도대체 왜? 동일 사안에 27번이나 1인 시위 나선 지자체장

최종수정 2021.07.25 15:28 기사입력 2021.07.25 15:28

댓글쓰기

오규석 부산 기장군수 “주거지에 폐기물 소각용량 증설 안돼”

오규석 기장군수가 25일 낙동강유역환경청 앞에서 관내 의료폐기물중간처분업체의 소각용량증설 변경허가를 반대하는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오규석 기장군수가 25일 낙동강유역환경청 앞에서 관내 의료폐기물중간처분업체의 소각용량증설 변경허가를 반대하는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폭염도 군수의 의지를 꺾지 못했다.


오규석 부산 기장군수가 단일 사안을 놓고 27번째 시위를 하며 의사표시를 명확하게 했다.

오 군수는 정관읍 용수리 의료폐기물중간처분업체(소각)인 NC메디의 소각용량증설 변경허가를 반대하며 25일 오전 11시 20분 낙동강유역환경청 앞에 팻말을 잡고 섰다. 어느덧 27번째 1인 시위 날이 됐다.


기장군은 1997년 정관택지개발예정지구 지정으로 정관신도시에 10만명 이상 인구가 거주할 것이라는 사실을 알면서도 2005년 의료폐기물 소각시설을 허가한 낙동강유역환경청에 대해 곱지 않은 시선을 갖고 있다.


기장군은 또다시 이번 ‘용량 증설’ 변경허가 건을 승인한다면 ‘기장’ 전체를 기만하는 도전 행위로 보고 있다.

현재 기장군은 NC메디의 의료폐기물 보관과 소각 등에 관한 어떤 관리·감독 권한이 없는 상황이다.


기장군은 이에 따라 군수의 1인 시위와 함께 지구단위계획구역변경 결정권을 가지고 있는 부산시에 강력한 입장을 전하고 있다.


오규석 군수는 “NC메디가 소각용량을 5배 증설하려면 도시·군관리계획 입안이 반드시 1차적으로 선행돼야 하며 입안권은 기장군수의 권한이고 결정권은 부산시장의 권한이다”라고 말했다.


따라서 “군수가 입안하지 않으면 부산시장은 어떠한 도시·군관리계획 결정도 할 수가 없다”는 논리를 내세우고 있다.


오 군수는 “기장군은 소각용량 증설 허가에 관한 계획의 입안을 절대로 하지 않을 것이기 때문에 부산시는 아무런 결정도 할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기장군은 의료폐기물 소각장은 산간벽지나 굴뚝 있는 공장이 들어설 수 있는 전용공업지역 등 사람이 거주하지 않는 관외지역으로 이전시켜야 한다는 입장이다.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kimpro7777@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