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태권도 이대훈, 16강서 충격패…金한풀이·그랜드슬램 도전 실패

최종수정 2021.07.25 12:50 기사입력 2021.07.25 12:5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우리 태권도 간판스타 이대훈(29·대전시청)이 세 번째 올림픽에서도 금메달의 한을 풀지 못했다.


이대훈은 25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 경기 이틀째 남자 68㎏급 16강전에서 울루그벡 라시토프(우즈베키스탄)와 연장 승부 끝에 졌다.

두 선수는 2분씩 진행되는 3라운드 경기에서 19-19로 우열을 가리지 못한 뒤 먼저 두 점을 뽑는 선수가 승리하는 골든 포인트제 연장에 돌입했다. 이대훈은 시작한 지 17초 만에 상대 왼발에 먼저 몸통을 맞아 2실점하고 패했다.


이로써 이대훈은 8강 진출이 좌절돼 금메달 도전도 멈췄다. 라시토프가 결승에 올라야 이대훈은 패자부활전을 통해 동메달이라도 바라볼 수 있게 됐다.


이대훈은 2012년 런던 대회부터 3회 연속 올림픽 무대에 올랐지만 금메달은 목에 걸지 못했다.

우리 태권도 선수가 올림픽에 3회 연속 출전하는 것은 은퇴한 황경선(2004, 2008, 2012년)과 차동민(2008, 2012, 2016년)에 이어 이대훈이 세 번째다.


이대훈은 58㎏급에 출전한 런던 대회에서는 은메달, 68㎏급에 나선 리우 대회에서는 동메달을 땄다. 올림픽에서 체급을 달리해 2회 연속 메달을 목에 건 한국 태권도 선수는 이대훈뿐이다.


이대훈은 이번 도쿄올림픽에 앞서 세계선수권대회, 아시안게임,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는 정상을 밟았다. 도쿄에서 금메달을 따면 런던 대회 때부터 미뤄온 4개 메이저 대회 우승(그랜드슬램)도 달성할 수 있었지만 16강에서 패해 고배를 마셨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