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동경과 악수 못한 뉴질랜드 공격수 우드 "신경 쓰지 않는다"

최종수정 2021.07.25 10:30 기사입력 2021.07.25 10:3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우리 도쿄올림픽 축구대표 이동경(울산)이 악수를 거부했던 뉴질랜드 '와일드카드' 공격수 크리스 우드(번리)가 개의치 않는다는 반응을 내놨다.


25일 뉴질랜드 매체 스터프에 따르면 우드는 "B조리그 경기에서 한국은 우리를 이길 것으로 기대했을 것"이라며 "이동경도 패배에 실망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우드는 지난 22일 열린 우리나라와의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B조리그 1차전(뉴질랜드 1-0승) 경기를 마친 뒤 이동경에게 악수를 청했다.


하지만 이동경은 악수 대신 우드의 손을 툭 치는 것으로 대신했고 우드는 멋쩍은 미소를 지으며 물러났다.


경기가 끝나고 나서 온라인에선 이동경의 매너를 두고 갑론을박이 펼쳐졌다.

대한축구협회는 "상대 선수들과 불필요한 접촉을 삼가라고 교육했다. 이동경 도 좀 더 이성적으로 악수를 거절했어야 했었다는 아쉬움을 가지고 있다"고 해명했다.


우드는 이동경의 행동을 이해한다는 취지의 설명을 남겼다. 그는 "한국은 우리를 쉽게 이길 것으로 생각했을 것이다. 하지만 우리는 한국을 훨씬 힘들게 했다"라며 "이동경이 실망했을 것이다. 전혀 그 상황에 대해 걱정할 것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동경이 실망했거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조심하는 상황이었을 것"이라며 "전혀 신경 쓰이지 않는다"라고 덧붙였다.


우드는 우리나라를 상대로 후반 25분 결승골을 터트리며 뉴질랜드의 역대 올림픽 본선 조별리그 첫 승리를 이끌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다고 난리쳐"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