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사브르 맏형, 한국 펜싱 자존심 살렸다(종합)

최종수정 2021.07.24 21:32 기사입력 2021.07.24 21:32

댓글쓰기

산드로 바자제 제압하고 동메달…3회 연속 올림픽 메달
세계랭킹 1위 오상욱·여자 에페 부진 속 쏘아 올린 희망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펜싱 남자 사브르 대표팀의 맏형 김정환(국민체육진흥공단)이 3회 연속 올림픽 메달을 거머쥐었다. 24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사브르 개인 동메달 결정전에서 조지아의 산드로 바자제를 15-11로 이겼다.


김정환은 전반까지 7-10으로 밀리며 고전했으나 막고 때리기로 내리 득점하면서 승기를 잡았다. 11-11에서 상대의 옆구리를 공략해 리드를 잡았고, 이후 특유 '발 펜싱'을 뽐내며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김정환은 2012 런던올림픽 남자 단체전 우승 멤버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에서는 개인전에서 동메달을 땄다. 이번 동메달로 개인전에서 2회 연속, 단체전을 포함하면 3회 연속 올림픽 메달을 획득했다. 한국 펜싱에서 3회 연속 올림픽 메달을 따낸 건 김정환이 처음이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번 메달은 한국 펜싱의 자존심을 살렸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이날 남자 사브르 개인전에서 세계랭킹 1위 오상욱(성남시청)과 구본길(국민체육진흥공단)은 각각 8강과 32강에서 쓴잔을 마셨다. 여자 에페도 최인정(계룡시청)과 강영미(광주광역시 서구청)가 32강, 송세라(부산광역시청)가 16강에서 각각 떨어져 자칫 대회 첫날 '노메달'에 머물 뻔했다. 김정환은 28일 단체전에서 네 번째 올림픽 메달에 도전한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달 새 2000명 임신"…아프간 난민 체류지 열악한 현실 "한달 새 2000명 임신"…아프간 난민 체류지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