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서울 최고 37도 '펄펄'…내일도 폭염 이어져

최종수정 2021.07.24 20:32 기사입력 2021.07.24 20:19

댓글쓰기

서울 올해들어 가장 높은 기온

가마솥 더위가 이어진 23일 서울 중구 명동 중앙우체국 앞 물안개 분수에서 한 시민이 종이로 햇볕을 막으며 이동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가마솥 더위가 이어진 23일 서울 중구 명동 중앙우체국 앞 물안개 분수에서 한 시민이 종이로 햇볕을 막으며 이동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준형 기자]전국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일요일인 25일에도 전국 낮 최고 기온이 30도를 넘는 무더위가 이어진다.


24일 기상청에 따르면 25일은 전국이 대체로 맑겠으나 낮 최고기온 35도, 일부 서쪽 내륙지방은 38도 이상 오르면서 무더위가 계속될 예정이다. 이날 서울 기온은 37도 가까이 오르며 올해 최고 기온 기록을 경신했다.

다만 남부지방은 가끔 구름 많겠고, 제주도에는 오후부터 밤 사이에 5∼10㎜의 비가 내릴 예정이다.


아침 최저기온은 21∼27도, 낮 최고기온은 28∼37도로 예보돼 찜통 더위가 계속될 전망이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으로 예상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1.0m, 서해 앞바다에서 0.5∼3.0m, 남해 앞바다에서 0.5∼2.5m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0.5∼1.5m, 서해 0.5∼5.0m, 남해 1.0∼5.0m로 예상됐다.

이준형 기자 gils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다고 난리쳐"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