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한별 "7점 차 선두"…김주형과 이정환 공동 2위

최종수정 2021.07.24 16:08 기사입력 2021.07.24 16:08

댓글쓰기

야마하ㆍ오너스K오픈 셋째날 16점 추가, 염서현 공동 2위, 이기상 5위, 김성현과 문경준은 공동 6위

김한별이 야마하ㆍ오너스K오픈 셋째날 2번홀에서 두번째 샷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KPGA

김한별이 야마하ㆍ오너스K오픈 셋째날 2번홀에서 두번째 샷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KPGA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노우래 기자] 김한별(25ㆍSK텔레콤)의 신바람 행진이다.


24일 충남 태안 솔라고골프장(파72ㆍ7264야드)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야마하ㆍ오너스K오픈(총상금 5억원) 셋째날 버디 8개로 16점을 추가해 리더보드 상단(44점)을 점령했다. ‘변형 스테이블포드(Modified Stableford)’ 방식이다. 알바트로스 8점과 이글 5점, 버디 2점, 파 0점, 보기 -1점, 더블보기 이상 -3점 등 각 홀에서 획득한 포인트를 합산한다.

김한별은 1점 차 2위에서 출발해 버디만 8개를 낚았다. 1~2번홀 연속버디로 기분 좋은 스타트를 했고, 5~6번홀에서 다시 연속버디를 잡아냈다. 9~11번홀 3연속버디로 경쟁자들의 추격에서 멀찌감치 도망간 뒤 14번홀(파4)에서 버디를 추가했다. 7점 차 선두로 나서며 지난해 9월 신한동해오픈 우승 이후 10개월 만에 통산 3승째의 호기다. 지난해 연장접전 끝에 준우승에 머문 설욕전의 의미를 더하고 있다.


이정환이 야마하ㆍ오너스K오픈 셋째날 1번홀에서 티 샷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KPGA

이정환이 야마하ㆍ오너스K오픈 셋째날 1번홀에서 티 샷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KPGA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정환(30)이 버디 9개로 18점을 쌓아 공동 2위(37점)로 도약했다. 상금 1위 김주형(19ㆍCJ대한통운)도 16점을 보태 이 그룹에서 역전우승을 엿보고 있다. 염서현(30) 공동 2위, 이기상(35) 5위(36점), 일본프로골프투어(JGTO) 메이저 JPGA챔피언십 우승자 김성현(23)과 문경준(39·NH농협은행)이 공동 6위(35점)에 포진했다. 전날 선두였던 박경남(37)은 3점에 그쳐 공동 11위(32점)로 떨어졌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달 새 2000명 임신"…아프간 난민 체류지 열악한 현실 "한달 새 2000명 임신"…아프간 난민 체류지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