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강성훈의 분전 "4타 차 공동 19위"…‘넘버 2’ 존슨 ‘컷 오프’

최종수정 2021.07.24 09:29 기사입력 2021.07.24 09:29

댓글쓰기

3M오픈 둘째날 6언더파, 해드윈과 아머 공동선두, 이경훈과 우스트히즌 공동 19위, 파울러는 공동 26위

강성훈이 3M오픈 둘째날 6언더파를 몰아쳐 공동 19위로 도약했다.

강성훈이 3M오픈 둘째날 6언더파를 몰아쳐 공동 19위로 도약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노우래 기자] 강성훈(34ㆍCJ대한통운)의 분전이다.


24일(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블레인 트윈시티스골프장(파71ㆍ7431야드)에서 이어진 미국프로골프(PGA)투어 3M오픈(총상금 660만 달러) 둘째날 6언더파를 몰아쳐 공동 19위(6언더파 136타)로 순위를 끌어 올렸다. 애덤 해드윈(캐나다)과 라이언 아머 공동선두(10언더파 132타), 체즈 리비와 보 호그(이상 미국), 조나탄 베가스(베네수엘라), 로저 슬론(캐나다) 등 4명이 공동 3위(9언더파 133타)다.

강성훈은 80위권에서 시작해 이글 1개와 버디 5개(보기 1개)를 쓸어 담았다. 10번홀에서 출발해 11, 14번홀 버디 이후 16번홀(이상 파4) 보기로 잠시 숨을 고른 뒤 18번홀(파5)에서 칩 인 이글로 신바람을 냈다. 후반에는 5, 7, 9번홀에서 버디 3개를 추가해 본격적인 선두권 추격에 나섰다. 평균 드라이브 샷 비거리 313.2야드에 그린적중률 83.33%의 ‘송곳 아이언 샷’을 동력으로 삼았다.


홀 당 퍼팅 수도 1.60개로 뛰어났다. 선두와는 4타 차, 2019년 5월 AT&T바이런넬슨 우승 이후 2년 2개월 만에 통산 2승째를 노려볼 수 있는 기회다. 루이 우스트히즌(남아공)과 이경훈(30ㆍCJ대한통운)이 공동 19위로 본선에 진출했다. 전날 선두였던 리키 파울러(미국)는 2오버파로 부진해 공동 26위(5언더파 137타)로 떨어졌다. ‘넘버 2’ 더스틴 존슨(미국)과 안병훈(30ㆍCJ대한통운)은 ‘컷 오프’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다고 난리쳐"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