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美국무부 "韓 규제 불투명성은 외국인 투자유인 장애물"

최종수정 2021.07.22 14:04 기사입력 2021.07.22 14:04

댓글쓰기

2021 투자환경 보고서 공개
안정성·인프라 등은 인정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수환 기자] 한국이 외국인 투자를 환영하며 안정성과 고숙련 노동을 제공하지만 규제 환경의 완화가 필요하다는 미국 국무부의 평가가 나왔다.


국무부는 21일(현지시간) 발표한 ‘2021 투자환경’ 보고서의 한국 편에서 한국이 외국인 투자자에게 정치적 안정성과 공공 안전, 세계적 수준의 인프라, 고숙련 노동력과 동적인 민간 부문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또 한국 정부는 외국인 투자를 환영하고, 한국의 제조 분야에 공헌하는 기술과 투자를 하는 외국 기업에 인센티브를 제공한다고 말했다.


다만, 국무부는 한국이 경제 규모에 비해 외국인 직접투자를 유인하는 능력이 떨어진다고 설명했다. 국무부는 한국의 규제 불투명성, 일관성 없는 규제 해석, 예상치 못한 규제 변경, 뒤떨어진 기업 지배구조, 경직된 노동 정책, 한국 특유의 소비자 보호 조치, 재벌의 정치적 영향력을 장애물로 꼽았다.


국무부는 또 5세대(5G) 이동통신, 자율주행차, 클라우드 컴퓨팅, 사물인터넷과 같은 혁신 촉진을 위해 좀 더 완화한 규제 환경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국무부는 이들 기술이 국제 표준에 맞지 않는 엄격한 규제하에서 성숙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국무부는 한국 정부가 지난 10년간 외국인 투자자의 우려에 대응하려고 ‘외국인 투자 옴부즈맨’을 설치하는 등 규제 문제 대처를 위한 각종 조치를 실시했다고 설명했다.


또 2019년 금융 서비스, 에너지, 기술 분야에서 새 상품의 출시를 촉진하기 위해 ‘규제 샌드박스’ 프로그램을 도입한 사례를 소개했다. 규제 샌드박스는 새로운 제품이나 서비스 출시 때 일정 기간 기존 규제를 면제해주는 제도를 말한다.


국무부는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한국이 과학에 근거하고 투명하며 신뢰를 받는 등 모범적이었다고 평가했다.


한국은 재정·금융 대응을 포함해 코로나19에 성공적으로 대처함으로써 경제를 봉쇄하지 않고도 전염병 대유행을 관리할 수 있었다고 국무부는 전했다.


국무부는 이어 경제 상황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거의 모든 나라보다 더 나았다고 호평했다. 반면 코로나19 재확산의 위험이 여전히 있다고 지적했다.


김수환 기자 ksh205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오른 미모 공개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