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크레디트스위스 "하반기에도 주식 유망…亞에서는 한국·태국 추천"

최종수정 2021.06.25 10:50 기사입력 2021.06.25 10:50

댓글쓰기

[사진 제공= AP연합뉴스]

[사진 제공= AP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스위스 투자은행 크레디트스위스가 하반기 경제 전망 보고서에서 세계 경제성장률이 올해 5.9%, 내년 4.0%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아시아 증시에서는 한국과 태국 시장이 유망하다고 밝혔다.


24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크레디트스위스는 백신 보급, 재정정책, 서비스 경기 회복 확산에 따라 하반기 세계 경기 회복이 가속화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기업의 매출 증가율이 오르고 고용도 다시 늘 것이라고 덧붙였다.

크레디트스위스는 올해 미국 경제성장률이 6.9%를 달성할 것으로 예상했다. 유로존 경제성장률은 4.2%,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 지역 경제성장률은 7.5%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크레디트스위스의 남아시아 담당 수석 이코노미스트인 레이 패리스는 CNBC와 인터뷰에서 올해 말까지 주식이 다른 자산보다 나은 수익률을 기록할 것이라며 때때로 나타나는 조정은 매수 기회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크레디트 스위스는 유럽에서는 영국, 독일, 스페인을 아시아에서는 한국과 태국 주식을 추천했다. 한국과 태국 증시가 반도체 부족과 리플레이션 흐름의 수혜를 입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태국의 경우 유가 상승에 따른 수혜도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리플레이션은 물가가 하락하는 디플레이션에서 벗어나 조금씩 오르는 상태를 뜻하며 현재 미국과 유럽의 중앙은행은 통화량을 늘리며 리플레이션을 유도하고 있다. 물가가 큰폭으로 오르는 인플레이션을 지적하는 목소리도 나오지만 미국과 유럽의 중앙은행은 물가 급등이 일시적이라며 현재 통화정책을 고수하겠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패리스는 Fed가 2022년까지 양적완화 규모를 줄이지 않을 것이며 2023년까지 기준금리를 인상하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따라서 이같은 부양 기조의 통화정책이 위험자산의 가치를 계속 지지해줄 것이라고 밝혔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박군 "장윤정, 고기 사주고 용돈까지 줘…탈모약 사 먹었다" 박군 "장윤정, 고기 사주고 용돈까지 줘…탈모...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