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고도 사적 관리 강화…CCTV·유구보관소 마련

최종수정 2021.06.22 14:04 기사입력 2021.06.22 14:04

댓글쓰기

천관사지 석등 도난사건 계기로 긴급 실태점검
"사유지 매입 확대하고 미정비 사적 정비계획 수립"

고도 사적 관리 강화…CCTV·유구보관소 마련
썝蹂몃낫湲 븘씠肄


경주·공주·부여·익산에 있는 국가지정문화재 사적 관리가 강화된다. 문화재청은 최근 경주 천관사지 석등 도난사건을 계기로 고도(古都) 사적 112곳 가운데 관리하기 어려운 마흔네 곳을 선별해 긴급 실태점검을 진행했다고 22일 전했다.


개선 방안으로는 크게 세 가지를 추진한다. 우선 경비인력이 상주하기 어려운 '경주 망덕사지' 등 스물일곱 곳에 2023년까지 25억원을 투입해 첨단 방재용 지능형 폐쇄회로(CC)TV를 설치한다. 문화재 관리 전용 시스템은 지방자치단체 통합 관제센터에 마련한다.

이미 정비를 마친 '부여 관북리 유적' 등 열아홉 곳에서는 유구(遺構) 도난 예방을 위한 목록화 작업을 추진한다. '경주 보문동 사지' 등 일곱 곳에서는 2023년까지 31억원을 들여 흩어진 노출 유구를 실측 조사하고 유구보관소를 설치·운영한다.


문화재청 측은 "사적지 정비가 의무적으로 연계·시행될 수 있도록 발굴조사 단계부터 종합정비계획을 포함하는 '국고보조사업 편성지침'을 개정해 내년 예산편성 심사부터 적용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어 "매년 사유지 매입 예산을 10%씩 증액해 매입을 확대하고, 미정비 사적에 대한 정비계획을 조속히 수립하겠다"고 말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오른 미모 공개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