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JP모건 자산운용 숲에 투자하다

최종수정 2021.06.22 08:45 기사입력 2021.06.22 08:45

댓글쓰기

삼림 관리업체 캠벨 글로벌 인수

[사진 제공= 로이터연합뉴스]

[사진 제공= 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JP모건 자산운용이 온실가스를 줄이는 방안의 일환으로 가치가 높아지고 있는 숲 투자에 나섰다.


JP모건이 21일(현지시간) 연금·보험사 등 기관투자자를 대신해 삼림을 관리하는 업체 캠벨 글로벌 인수를 발표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이날 보도했다.

브라이트스피어 인베스트먼트 그룹이 JP모건에 캠벨 글로벌 지분을 매각했다. 인수 조건은 공개되지 않았다. 다만 WSJ는 캠벨 글로벌이 관리하는 숲의 가치는 53억달러로 평가된다고 전했다.


전 세계적으로 온실가스를 줄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면서 숲은 거래가능한 자산으로서 가치가 높아지고 있다. 울창한 삼림은 대기 중 이산화탄소를 흡수하며 이것이 온실가스를 줄여주는 것으로 인정받아 삼림 소유자에게 수익원이 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처럼 탄소상쇄(carbon-offset) 시장이 커지면서 숲에 투자하는 기업들도 늘고 있다.


브리티시 페트롤리엄(BP)도 지난해 영국 최대 탄소상쇄 업체인 파이나이트 카본을 인수했다. 세일즈포스닷컴과 마이크로소프트는 지난달 내추럴캐피털거래소(NCX)에 투자했다. NCX는 숲을 보호하려는 기업과 삼림 소유주를 찾아 연결해주는 사업을 한다.

JP모건 자산운용의 대안투자 부문 대표인 안톤 필은 "탄소 관련 시장이 숲의 가치를 높여줄 것"이라며 "온실가스 감축 관련 시장에서 적극적인 역할을 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캠벨 글로벌은 미국, 뉴질랜드, 호주, 칠레에서 총 170만에이커의 산림을 관리한다. 직원 수는 약 150명으로 이 중 약 100명이 숲을 관리하며 나머지 50명은 투자 전문가다. 캠벨 글로벌은 30년 이상 숲을 관리해왔으며 최근 탄소시장에 뛰어들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오른 미모 공개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