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주방 들어가 종업원 더듬은 못된 손…"CCTV에 딱 걸렸다"

최종수정 2021.06.21 09:06 기사입력 2021.06.20 16:30

댓글쓰기

주방 들어가 종업원 더듬은 못된 손…"CCTV에 딱 걸렸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서영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경기도 내 지역위원장 이모(65)씨가 식당에서 여성 종업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탈당한 것으로 알려져 공분을 샀다.


오늘(20일) TV조선은 지난 9일 오후 9시께 이 씨가 경기도의 한 치킨집에서 일행과 술을 겸한 식사를 했다고 보도했다. 곧이어 그는 자리에서 일어나 주방 쪽으로 향했고, 혼자 일하고 있던 여성 종업원 A씨에게 다가가 허리 아래쪽을 더듬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A씨는 놀라 주방 안쪽으로 자리를 피했으며 이 과정은 식당 내 CC(폐쇄회로)TV에 그대로 담겼다.

A씨는 사건이 발생하고 3시간 뒤인 10일 새벽 경찰을 찾아가 성추행 혐의로 이 씨를 고소했다. 이후 식당의 CCTV에는 이 씨가 다음 날 민주당을 탈당한 뒤 A씨를 찾아와 "나는 잘 기억이 안 나는데 동영상을 보니까 내가 너무 잘못한 것 같다"며 "정식으로 사과하겠다. 미안하다" 등의 말을 남긴 모습이 함께 포착됐다.


이천경찰서는 이 씨의 성추행 혐의에 대한 고소장이 10일 접수됐으며 이 씨에 대한 소환 조사 등을 마쳤다고 밝혔다. 그러나 피해자 A씨는 TV조선과의 인터뷰에서 주변으로부터 고소 취하 요구를 받고 있다는 등 '2차 가해'로부터 입은 피해를 함께 호소했다. A씨는 "이미 끝난 일을 가지고 (자신의) 아빠가 딸을 이용해 돈을 뜯어내려고 한다는 등의 이야기가 들려오고 있다"며 "피해자는 저인데 왜 가족들이 다 피해를 보아야 하는 것이냐"고 하소연했다.


한편 이 씨는 과거 지방선거에서도 경기도의 한 지자체장 민주당 후보로 출마한 경력이 있는 인사다. 민주당 측은 사실관계를 확인한 즉시 최고위원회의 결정으로 이 씨 사건을 경기도당 윤리심판원에 회부했으며 이 씨의 복당이 불가능하도록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권서영 인턴기자 kwon1926@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용건 연인 A씨 측 "변호사 선임 후 태도 돌변…끝까지 갈 것" 김용건 연인 A씨 측 "변호사 선임 후 태도 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