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서울 주거침입범죄 40% 줄었다…경찰 치안종합계획 성과

최종수정 2021.06.17 12:00 기사입력 2021.06.17 12:00

댓글쓰기

3~5월 주거침입범죄 발생 659건
작년 같은 기간 1079건보다 감소

서울 주거침입범죄 40% 줄었다…경찰 치안종합계획 성과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유병돈 기자] 서울 지역 내 주거침입범죄가 40% 가까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이 올해 3월부터 시행 중인 치안종합계획의 효과로 분석된다.


서울경찰청은 자치경찰제 시행과 더불어 추진한 ‘서울 주거 안심 치안종합계획’을 실시한 결과, 올해 3월부터 5월까지 주거침입범죄 발생 건수가 659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079건)과 비교해 38.9% 감소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계획은 최근 여성 1인 가구의 증가로 주거침입범죄가 급증하면서 시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촘촘한 사회안전망을 구축하고자 마련됐다.


먼저 31개 경찰서 관내 여성 1인 가구 밀집지역 51개소를 ‘주거안심구역’으로 선정하고 범죄예방 환경개선사업을 실시해 오고 있다. 범죄예방진단팀(CPO)를 중심으로 대학가나 원룸촌 등 구역별 특성에 따른 각종 범죄취약 요소를 수시로 진단하고, 이 내용을 바탕으로 총 104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서울 전역에 주거침입 예방을 위한 86개 환경개선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최근 스토킹 행위를 비롯해 여성을 대상으로 한 범죄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면서 ‘여대 주변 대여성 범죄 대응강화 종합 대책’을 수립하고, 종합계획과 연계해 시행 중이다. 이화여대와 숙명여대 등 7곳의 주요 여자대학교 인근 치안 통계를 분석해 환경 개선 및 가시적 순찰 강화, 대여성 범죄 초동 대응 시스템 구축, 피해자 보호 활동 등을 전개해 나가고 있다.

아울러 경찰은 서울시와 함께 양 기관의 정보와 행정력을 공유하면서 안전한 서울을 만들기 위한 각종 핵심 정책들을 연계 시행 중이다. 대표적으로 서울시의 ‘여성 1인 가구 안심지원 사업’에 서울경찰청의 범죄분석자료를 제공하는가 하면 주거안심구역에 심야시간대 보안관을 배치해 각종 범죄예방활동을 전개하는 ‘안심마을 보안관 사업’도 추진한다.


장하연 서울경찰청장은 “범죄는 발생 이후 피해 회복이 매우 어려운만큼 사전 예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이번 종합계획을 통해 서울이 가장 안전한 도시로 한 단계 도약할 것으로 기대하며, 자치경찰제 시행에 발맞춰 시민 안전을 첫 번째 목표로 서울시와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오른 미모 공개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