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푸틴 "미러 회담 건설적…바이든, 균형 잡힌 사람"

최종수정 2021.06.17 07:23 기사입력 2021.06.17 06:09

댓글쓰기

회담 뒤 단독 기자회견
양국 대사 돌려보내기로 합의
사이버범죄·핵 감축도 협력
"나발니는 범법자" 야권 탄압 비판 일축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수환 기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양자 간 일부 이견이 있었지만 상당히 건설적인 회담이었다고 평가했다.


16일(현지시간) 푸틴 대통령은 스위스 제네바에서 바이든 대통령과의 첫 회담 뒤 독자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이 전했다.

푸틴은 회담에 대해 "여러 문제에서 (양측의) 평가들이 엇갈렸다"면서도 "하지만 양측 모두 서로를 이해하고 입장을 근접시키는 길을 모색하려는 의지를 보였다"고 평가했다.


그는 또 "사이버 범죄, 전략적 안정, 국지적 분쟁 등 다양한 문제에 걸쳐 공동의 규범에 합의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와 미국이 함께 해결할 수 없는 문제는 하나도 없다"고 덧붙였다.

푸틴 대통령은 앞서 미러 갈등으로 인해 자국으로 귀국한 양국 대사들을 조만간 상대국가로 돌려보내기로 바이든 대통령과 합의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3월 바이든 대통령이 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러시아 야권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 독살 사건과 관련해 푸틴 대통령을 "살인자"라는 취지의 발언을 하자 이에 반발한 러시아는 아나톨리 안토노프 주미 러시아 대사를 모스크바로 귀국시켰다.


이어 존 설리번 러시아 주재 미국 대사도 4월 워싱턴으로 귀국했다.


두 대사는 이날 정상 회담에 참석했다.


이번 기자회견에서 러시아 야권 운동가에 대한 정치적 탄압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푸틴 대통령은 그러한 문제를 미국도 안고 있다고 역공세를 폈다.


푸틴 대통령은 "이 사람(나발니)은 유죄 판결의 집행유예를 받아 당국에 출석해야 하는 의무를 무시하면서 외국으로 치료를 받으러 갔으며 퇴원 후에도 출석 의무를 이행하지 않았다"면서 나발니의 법 위반 행위를 강조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어 올 초 미 의사당 난입 사건 관련 미국이 기소한 시위대 역시 불법 행위를 했기에 그들을 구금한 것이라면서 나발니도 마찬가지로 법을 위반했다는 점에서 그를 체포한 것은 정당하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푸틴 대통령은 또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 3월 자신을 살인자라고 간접적으로 언급한 부분에 대해서도 미국의 총기범죄와 드론 공격 등을 언급하며 미국도 인권 탄압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 기자가 인권 문제를 거론하자 이에 "누가 진짜 살인자일까요?"라고 반문하며 바이든 대통령을 겨냥하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그는 이어 양국에서 복역하고 있는 상대국 수감자 문제와 관련해서도 양국 외무부가 이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푸틴은 2026년에 시한이 종료되는 미국과 러시아 간 핵무기 감축 조약인 '신전략무기감축협정'(뉴스타트·New Start)을 대체하기 위한 핵 협상을 시작하기로 합의했다고도 전했다.


푸틴 대통령은 최근 미국 정부 기관과 기업들에 사이버 공격을 가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된 것과 관련해서 양국이 사이버 안보에 대한 협의를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사이버 공격 배후에 러시아가 있다는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접경 지역에 군사 병력을 증강하며 우크라이나를 위협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선 "자국 내에서 합법적으로 군사훈련을 하는 것"이라고 항변했다.


푸틴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 개인에 대해서는 "기대했던 대로 아주 건설적이고 균형 잡혀 있으며 아주 경험 많은 사람이었다"면서 "우리는 전반적으로 같은 언어로 얘기했다"고 소개했다.


푸틴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이 백악관으로 자신을 초청하지 않았다고 소개하며 자신도 바이든 대통령의 러시아 방문을 요청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방문을 위해선 필요한 조건이 마련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바이든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의 첫 정상회담은 이날 스위스 제네바의 고택 '빌라 라 그렁주'에서 약 3시간 30분 동안 진행됐으며 회담 종료 후 푸틴 대통령의 단독 기자회견이 한시간가량 진행됐다.


김수환 기자 ksh205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오른 미모 공개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