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경찰, 회삿돈 5억 횡령 20대 여성 구속 송치…출근 첫날부터 '슬쩍'

최종수정 2021.06.15 09:23 기사입력 2021.06.15 09:23

댓글쓰기

경찰, 회삿돈 5억 횡령 20대 여성 구속 송치…출근 첫날부터 '슬쩍'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정윤 기자] 경리로 일하며 9개월간 약 5억원 빼돌린 20대 여성이 검찰에 넘겨졌다.


1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달 말 A씨를 업무상 횡령 등의 혐의로 구속 송치했다. 검찰은 최근 A씨를 기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지난해 7월부터 올해 3월까지 강남구의 한 제조업체에서 경리 직원으로 일하면서 회삿돈 5억여원을 챙긴 혐의를 받는다. 그는 이 회사에 출근한 첫날부터 회삿돈에 손을 댔고 입사 전 다른 업체에서도 회사 자금을 횡령하다 적발된 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 3월 회사 측의 고소장을 접수해 수사에 나섰고 여러 증거 등을 토대로 고소인의 주장이 상당 부분 인정된다고 판단해 A씨를 송치했다.


이정윤 기자 leejuyo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소유진과 스킨십 하나" 질문에 백종원 "나 몇년 됐지…" "소유진과 스킨십 하나" 질문에 백종원 "나 몇...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