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경남도립미술관서 근대현대미술기획전 '황혜홀혜' 개최

최종수정 2021.06.14 10:40 기사입력 2021.06.14 10:40

댓글쓰기

150여년 전 현대미술의 조형 언어가 담긴 조선 민화 감상

경남도립미술관서 근대현대미술기획전 '황혜홀혜' 개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박새얀 기자] 경남도립미술관은 오는 25일부터 10월 10일까지 '황혜홀혜 恍兮惚兮'전시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150여년 전, 오늘날 현대미술의 조형 언어를 구사했던 '조선 민화' 등 동시대 작가들의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30여 점의 민화 작품을 선보이며 이승희, 전정우, 최하늘, 류성실 등 총 16명의 작가가 참여한다. 아울러 박생광, 장욱진, 김기창, 전혁림, 이우환의 작품도 볼 수 있다.


조선 말기와 지금의 시대적 이슈에 대한 주제 의식으로 공명하는 이번 전시는 총 4개 부분으로 구성된다.


이번 전시의 도입부인 '두 개의 태양'에서는 전통과 현대성에 관한 문제를 통해 민화의 시대뿐 아니라 '새로움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미학적 접근을 시도한다.

나머지 세 개의 공간에서는 동시대 작가의 작품을 통해 민화의 전통이 어떻게 현대성을 구축하고 있는지 확인할 수 있다.


김종원 경남도립미술관장은 "황혜홀혜는 노자도덕경 21장에 나오는 구절로 '해가 뜨고 지는 그윽하고 어두운 가운데 실체가 있다'는 의미를 염두에 둬서 감상한다면 더욱 풍요로운 시간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영남취재본부 박새얀 기자 sy77@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언급에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