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고래의 입 근육 느껴" 혹등고래가 삼켰던 美 어부, 멀쩡하게 돌아왔다

최종수정 2021.06.12 20:31 기사입력 2021.06.12 16:37

댓글쓰기

"고래의 입 근육 느껴" 혹등고래가 삼켰던 美 어부, 멀쩡하게 돌아왔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서영 기자] 미국에서 혹등고래에 삼켜졌던 어부가 기적적으로 목숨을 건진 사연이 전해져 화제를 모았다.


AP통신과 현지 매체 등은 미국 메사추세츠주의 케이프 코드에 거주하는 마이클 패커드(56) 씨는 11일(현지 시각) 바닷가재를 잡으러 나섰다가 혹등고래 입 속으로 빨려들어가는 사고를 당했다고 전했다.

40년간 잠수부로 일해온 패커드 씨는 당시 바닷가재 잡이용 덫을 확인하기 위해 케이프 코드 앞바다에 보트를 타고 나간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스쿠버 장비를 착용한 채 보트에서 뛰어내렸으나, 곧 수심 10m께 지점에서 커다란 충격을 느꼈다.


그는 상어의 공격을 받았다고 생각했으나, 이어 손으로 주위를 더듬어 보자 자신이 혹등고래의 입속으로 삼켜졌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이어 패커드 씨는 고래 입속에 30초가량 갇혀 있다가, 고래가 수면 위로 올라가 머리를 세차게 흔들어댈 때 밖으로 탈출할 수 있었다.


기적적으로 생환한 그는 보트에 타고 있던 동료들에게 구조되어 병원으로 옮겨졌다. 그는 의료진의 검진 결과 타박상 이외에 별다른 상처를 입지 않은 것으로 확인되어 한 시간 이후 퇴원했다. 패커드 씨는 "고래가 나를 삼키려 했다. 죽을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고래의 입 근육 속에서 쥐어짜지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고 소회를 밝혔다.

한편 케이프 코드 프로빈스타운 해안연구센터의 찰스 메이오 박사는 "혹등고래는 공격적인 동물이 아니기에 사람을 삼키는 일은 매우 드물게 발생한다"며 "물고기를 잡아먹으려다가 패커드를 함께 삼킨 것으로 추정된다"고 당시의 상황을 설명했다.


권서영 인턴기자 kwon1926@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