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G7회의 앞두고 美·中 외교수장 또 '충돌'

최종수정 2021.06.12 06:17 기사입력 2021.06.12 06:17

댓글쓰기

대만·코로나19 기원 조사 등 두고 갈등
북한 비핵화 관련 美 대북정책 공유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이 또다시 설전을 벌였다. 북한 핵 문제에 대해서는 양측이 논의했다고 하지만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앞두고 미국이 중국에 대한 압박을 강화하는 시점에서 성사된 통화는 타협보다는 갈등에 방점이 찍혔다.


앞서 지난 3월 알래스카에서 처음 만나 맹렬한 공방을 벌였던 두 사람은 이번에도 코로나19 중국 기원설 조사와 대만 문제 등에 대해 서로의 입장을 내세우며 충돌했다.

미 국무부는 11일(현지시간) 블링컨 장관이 양 정치국원과 통화하며 세계보건기구(WHO)의 2단계 전문가 주도 연구 필요성을 포함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기원에 관한 중국의 협력과 투명성의 중요함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 정보기관들에 중국 실험실을 포함한 코로나19의 기원에 대한 검토 보고서에 대해 재검토해 보고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중국 관영 CCTV는 양 정치국원이 "일부 미국인들이 우한 실험실에서 코로나19가 시작됐다는 터무니없는 이야기를 꾸며냈다"라며 "코로나19 기원 문제를 정치화하지 말고 국제 방역 협력에 집중할 것을 촉구한다"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블링컨 장관이 중국이 대만 압박 정책을 중단하고 양안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할 것을 촉구했다고 언급했지만 이에 대해 양 정치국원은 "세계에는 단 하나의 중국만 있고, 대만은 나눌 수 없는 중국의 일부분"이라고 강조하며 미국이 하나의 중국 원칙을 준수하고 대만에 대해 신중히 접근하기를 바란다고 경고했다.


양 정치국원은 중국 압박에 나설 것으로 예상되는 G7 정상회의에 대해서도 우회적인 비판을 가했다. 그는 "진정한 다자주의는 '스몰 서클'(small circles)의 이익에 기초한 가짜 다자주의가 아니다"라며 "유일하고 진정한 다자주의는 유엔 헌장과 국제법의 원칙에 근거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국무부는 또 블링컨 장관이 홍콩 민주주의 악화, 신장 지역의 인권침해 등에 대해 우려했다고 전했다.


양측은 연이어 충돌을 이어갔지만 북한 문제에 대해서는 협력 가능성도 예상된다. 국무부는 미국과 중국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협력할 필요성에 초점을 맞춰 두 사람이 미국이 재검토를 완료한 대북정책에 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사유리 "부모님, 도쿄 부동산계 30년 큰손" 사유리 "부모님, 도쿄 부동산계 30년 큰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