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美, 유통기한 앞둔 얀센백신 처리 고심

최종수정 2021.06.09 07:46 기사입력 2021.06.09 07:2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미국이 유통기한을 앞둔 얀센의 코로나19 백신 재고 처리 문제로 고심 중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8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이달 말 유통기한이 만료되는 얀센 백신 재고가 수백만회 분량에 달한다고 전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 식품의약국(FDA)이 지난 4월 혈전 부작용 우려로 얀센 백신의 사용을 일시 중단한 뒤 얀센 백신 재고가 급증하기 시작했다.


미국 보건당국이 열흘 만에 사용 재개를 결정했지만 불안감은 여전하다. WSJ은 "사용중단 권고로 예약이 대량 취소됐는데 (재개 결정에도) 재예약이 잡히지 않았다"고 했다.


의료기관들이 얀센 백신 접종을 독려하고 있지만 뚜렷한 효과는 없다. 여기에 미국 내 백신 접종 속도가 느려지고 있는 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한 병원 관계자는 "이달 말까지 재고 소진은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말했다.

주 정부와 병원 등에 따르면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도 유통기한 만료를 앞둔 재고가 있지만 얀센 백신의 양이 훨씬 많다. WSJ는 "미국 정부가 지금까지 공급받은 2140만회 분량 중 사용된 것은 절반 수준"이라며 "화이자와 모더나는 납품한 백신의 83%가 사용됐다"고 밝혔다.


미국에선 유통기한을 앞둔 얀센 백신을 외국에 지원하는 의견도 나온다. 하지만 당장 외국으로 보낸다고 하더라도 이달 말까지 접종을 한다는 보장이 없고 유통기한이 지난 백신을 접종하는 것은 더 큰 문제를 불러일으킬 수 있어 이마저도 쉽지 않다고 WSJ는 설명했다.


미국 정부는 지난달 22일 한미정상회담의 후속 조치로 한국에 얀센 백신 101만2800회분을 제공했다. 얀센 백신이 국내에 들어오는 건 처음이다.


정부는 오는 10일부터 얀센 백신 접종을 시작한다. 이번 접종은 오는 20일까지 전국 위탁의료기관에서 이뤄진다. 잔여백신이 생기면 당일 예약한 30세 이상(1991년 12월 31일 이전 출생자) 일반 국민에게 접종 기회가 돌아간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박군 "장윤정, 고기 사주고 용돈까지 줘…탈모약 사 먹었다" 박군 "장윤정, 고기 사주고 용돈까지 줘…탈모...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