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범계 "5월 광주는 인권…평화의 나비가 미얀마까지 이르렀으면"

최종수정 2021.05.18 17:34 기사입력 2021.05.18 17:3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5·18 민주화운동 41주기인 18일 "역사의 법정에서 채 밝혀지지 않은 진실이 드러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광주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고 자신의 사회관망서비스(SNS)에 기념사진과 함께 이 같은 글을 썼다.

그는 "5월 광주는 인권이었다. 사람의 생명과 신체가 국가 권력에 의해 부정됐다"면서 "아주 오랫동안 폭도, 불법 분자로 매도당해온 역사를 기억한다. 진실이 진실로 여겨지기까지 많은 시간이 필요했다"고 했다.


이어 "인권과 평화의 나비가 바다를 건너 미얀마까지 이르렀으면 하는 마음 간절하다"고도 덧붙였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바람나 결별"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