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문화·예술로 담아낸 5·18 전야제…41주년 화두 ‘연대·항쟁·계승’

최종수정 2021.05.17 22:31 기사입력 2021.05.17 22:25

댓글쓰기

5·18민주화운동 41주년을 하루 앞둔 17일 광주광역시 동구 5·18 민주광장에서 전야제가 펼쳐지고 있다.

5·18민주화운동 41주년을 하루 앞둔 17일 광주광역시 동구 5·18 민주광장에서 전야제가 펼쳐지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이관우 기자] 5·18 민주화운동 41주년을 기념하는 전야제가 17일 광주에서 열렸다.


5·18 민주광장과 금남로 일대에서 펼쳐진 이번 행사는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취소된 뒤 2년 만에 재개됐다.

본 공연에 앞서 부대행사로 열린 풍물놀이가 전야제의 시작을 알렸다.


스산한 날씨에도 거리에 모인 시민들은 박수갈채를 보내며 풍물단을 응원했다.


동시에 5·18 민주광장 앞 무대에선 공연 전 리허설이 한창이었다.

5·18을 상징하는 ‘임을 위한 행진곡’이 울려 퍼졌다.


이날 공연은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수칙 강화로 입장 인원이 99명으로 제한됐다.


이 때문에 공연장 내부가 아닌 주변에 수많은 인파가 몰렸다.

5·18 민주화운동 41주년을 하루 앞둔 17일 오후 광주광역시 동구 금남로에서 전야제 부대행사로 풍물놀이가 진행되고 있다.

5·18 민주화운동 41주년을 하루 앞둔 17일 오후 광주광역시 동구 금남로에서 전야제 부대행사로 풍물놀이가 진행되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본격적인 전야제는 오후 7시30분부터 시작됐다.


‘5월, 시대와 눈 맞추다, 세대와 발 맞추다’라는 주제로, 문화와 예술이 어우러진 다채로운 공연이 펼쳐졌다.


연대의 장, 항쟁의 장, 계승의 장 등 총 3부로 나눠 악기 연주와 연극 등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연대의 장에선 국악기와 양악기를 함께 연주하는 국악 크로스오버 팀 잠미나이, 소극장운동을 하는 푸른연극마을 팀이 무대를 꾸몄다.


최근 광주의 아픔이 재현되고 있는 미얀마를 지지·연대하는 ‘미얀마에서 온 편지’를 각색한 연극은 관람객의 이목을 끌었다.


항쟁의 장에선 포크공연과 마당극, 집체극 등 공연 예술을 선보였다.


계승의 장은 양극화와 불공정, 왜곡과 폄훼, 차별과 혐오 등 공동체를 위협하는 문제를 5·18 정신으로 극복하자는 의미를 담은 공연이 이어졌다.


한편 이날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도 제41주년 5·18민중항쟁 추모제가 거행됐다.


호남취재본부 이관우 기자 kwlee719@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조작 논란' 함소원, 中 라이브방송서 후원금 '대박' '조작 논란' 함소원, 中 라이브방송서 후원금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