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돈 준다고 표 안 준다" 20대 청년들, 송영길에 쓴소리

최종수정 2021.05.17 21:58 기사입력 2021.05.17 21:23

댓글쓰기

20대 "요즘엔 '與 지지하냐'가 비하 의미"… 송영길 "가시방석"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성년의날 기념 20대 청년 초청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성년의날 기념 20대 청년 초청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초영 기자] 17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대 청년들을 만나 거침없는 쓴소리를 들었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성년의 날' 기념 20대 초청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은 민주당을 향해 "요즘에는 민주당을 지지하느냐는 게 더 비하의 표현이다" 등의 비판을 쏟아냈다.

이날 간담회에는 송 대표를 포함해 주최자인 전용기 의원, 고용진 수석대변인, 윤관석 사무총장과 일반 대학생을 포함해 민주당 대학생위원회 소속 대학생 당원 등 20대 청년 8명가량이 참석했다.


올해 대학에 입학한 김한미루 씨는 "민주당은 각종 비리가 생기면 네 편 내 편 없이 공정하게 처리할 줄 알았는데 현실은 그렇지 않았다"며 "거기서 하나씩 떠난 것 같다"고 민주당의 '내로남불'을 직격했다.


김 씨는 이재명 경기지사의 '고졸 세계여행비 1000만원' 발언과 이낙연 전 대표의 '군 제대 시 3000만원 사회출발자금 지급' 공약을 언급하며 "청년들은 더 이상 이런 공약에 속아서 표를 주지 않는다"고 일침을 놓기도 했다.

송 대표는 참석자들에게 "한편으로는 가시방석이고 미안하고 안타깝다"며 "여러분이 마음껏 희망을 이야기하고 앞날의 계획을 세우는 데 전념하기 힘들다는 점을 잘 안다. 기성세대의 한 사람으로서 책임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청년의 정의와 공평은 기성세대의 그것보다 훨씬 엄정하다. 인류의 진보는 청출어람해왔다"면서 "뒷세대의 비판에 기꺼이 길을 열어주고 받아들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전 의원은 간담회 뒤 기자들과 만나 "송 대표는 쓴소리든 좋은 소리든, 바꿨으면 좋겠다는 이야기를 모두 수용하고 받아들이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청년들은 간담회에서 "민심을 받아들여야지, 가르치려고 하면 안된다" "돈을 얼마 준다는 것보다 절차적 공정을 위한 제도 보완이 더 필요하다" "이대남(20대 남성)뿐 아닌 20대 전체를 아우르는 정책이 필요하다" 등의 목소리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김초영 기자 choyou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