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가운데 여성의 손 모양이…" 평택시, '남혐' 논란 포스터 전량 수거해 수정 배포

최종수정 2021.05.17 20:08 기사입력 2021.05.17 20:05

댓글쓰기

평택시 "남성 혐오 의도 없었으나 시민들에게 불편 준 점 매우 유감"

논란이 된 포스터(왼쪽)와 수정된 포스터(오른쪽)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논란이 된 포스터(왼쪽)와 수정된 포스터(오른쪽)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초영 기자] 경기 평택시가 최근 '남혐 손모양'으로 논란을 빚은 공모전 홍보 포스터를 전량 수거해 수정한 뒤 다시 배포했다고 17일 밝혔다.


수정된 포스터에는 문제가 됐던 그림이 삭제됐고, 주민참여예산 공모전을 안내하는 글만 담겼다. 시는 이렇게 수정된 이미지로 홍보 현수막 23개, 포스터 200장, 전단 4000장 등을 새로 제작해 배부했다.

평택시 관계자는 "앞서 포스터를 제작한 외주업체에서 비용을 대고 전량 다시 제작했다"며 "남성 혐오 의도는 없었으나 시민들에게 불편을 준 점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번 논란은 지난 11일 인터넷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평택시야 손 모양이 많이 이상하다?'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포스터 한 장이 올라오며 불거졌다.


게시글 속 포스터는 평택시가 지난달 5일 주민참여예산 공모전을 홍보하기 위해 외주 업체에 의뢰해 제작한 것으로, '주민이 제안하고 주민이 선정하는 주민참여예산'이라는 문구와 함께 시민 6명의 모습이 담겨있었다. 그러나 가운데 여성의 손 모양이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남혐 손가락' 모양과 유사하다는 지적이 나오며 논란이 일었다.

해당 손 모양은 인터넷 커뮤니티 '메갈리아' 이용자들이 한국 남성의 특정 신체 부위를 빗대 비하할 때 쓰인다. 최근에는 편의점 GS25와 경찰의 홍보물 등에 비슷한 모양의 그림이 등장해 논란이 불붙기도 했다.


당시 외주업체는 "저작료를 내고 사용하는 디자인 업체의 이미지를 가공하지 않고 그대로 옮겨 사용했을 뿐 특별한 의도가 개입된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으나 편의점 GS25 홍보 포스터의 '남혐 손모양' 그림 또한 해당 업체가 제공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논란이 확산한 바 있다.


김초영 기자 choyou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지혜, 남편 먹방 유튜브 수익에 '깜짝'…얼마길래? 이지혜, 남편 먹방 유튜브 수익에 '깜짝'…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