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강 공원서 손정민 추모 집회…"진상을 규명하라"

최종수정 2021.05.16 16:38 기사입력 2021.05.16 16:38

댓글쓰기

전국에 비가 내린 16일 서울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서 열린 '고 손정민 군을 위한 평화집회'에서 참가자들이 우산을 쓴 채 사건의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전국에 비가 내린 16일 서울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서 열린 '고 손정민 군을 위한 평화집회'에서 참가자들이 우산을 쓴 채 사건의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정윤 기자] 서울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 숨진 채 발견된 손정민(22)씨를 추모하는 집회가 열렸다. 시민들은 경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16일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서 열린 집회에는 시민 200여명이 참석해 '정민이 죽음의 진상을 규명하라', '신속·공정·정확 수사 촉구'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진실 규명", "조작하지 말아라" 등 구호를 외쳤다.

다만 공원 내 스피커에서는 '한강공원 내에서도 5인 이상 모임이 금지돼있다'는 안내방송이 나왔지만 거리두기는 지켜지지 않았다.


또 집회를 벌이던 시민 중 일부는 공원을 벗어나 인도 방향으로 행진을 시작했다. 경찰은 '미신고 불법 행진'이라며 막아섰지만 행진을 이어갔다. 시민들은 손씨 사건의 수사를 맡았던 서초경찰서 앞 인도 앞에서 멈춰 진실 규명을 요청하는 구호를 제창했다.


손씨는 지난달 24일 오후 11시께부터 이튿날 새벽 2시께까지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탑승장 인근에서 친구 A씨와 술을 마신 뒤 실종됐다. 그는 지난달 30일 실종 현장에서 멀지 않은 한강 수중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부검 결과 손씨의 사인은 익사로 추정됐다.

이정윤 기자 leejuyo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