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관련 '한일 협의체' 가동될 듯

최종수정 2021.05.16 08:47 기사입력 2021.05.16 08:47

댓글쓰기

서울환경운동연합 회원들이 지난 12일 오전 서울 청계천로 일대에서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방류 결정을 규탄하는 행진을 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서울환경운동연합 회원들이 지난 12일 오전 서울 청계천로 일대에서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방류 결정을 규탄하는 행진을 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 방사성 오염수 방류 문제를 다룰 한일 양국 간 협의체가 가동될 것으로 보인다.


아사히신문은 16일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를 해양 방류 방식으로 처분하기로 결정한 것과 관련해 한국 정부가 요구하는 양자 협의체 구성안을 받아들이는 방향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국 외교부 당국자는 지난 14일 국제원자력기구(IAEA)를 통한 검증 과정과 별도로 한국 입장을 전달하고 추가 정보를 얻기 위한 양자 협의가 필요하다면서 양자 협의 개최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일본 정부는 한국 정부가 공식으로 요청해 오면 받아들이겠다는 의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는 협의체에 폐로 업무를 관장하는 경제산업성 산하의 자원에너지청 외에 규제 당국인 원자력규제청과 후쿠시마 제1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도 참여토록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정부는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 당시 냉각장치 고장으로 노심용융 사고가 났던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지속적으로 배출돼 현재 125만t 이상으로 불어난 오염수를 인접한 태평양에 흘려보내는 방식으로 처분하기로 지난달 13일 결정했다.


일본 정부는 이 오염수를 다핵종제거설비(ALPS)라는 장치로 정화 처리해 오염 농도를 국제기준치 이하로 낮추어 방류하겠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일본 정부가 처리수라고 부르는 오염수는 삼중수소(트리튬) 등 일부 방사성 물질을 함유해 오염 농도를 낮추더라도 피해를 볼 수 있는 한국과 중국이 해양 방류에 강하게 반대하고 있다.


일본 정부가 오염수의 해양 방류 처분을 결정한 당일 한국 정부는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일본대사를 초치해 항의했고, 중국 외교부도 "주변 국가에 심각한 손해를 끼칠 것"이라고 반발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사유리 "부모님, 도쿄 부동산계 30년 큰손" 사유리 "부모님, 도쿄 부동산계 30년 큰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