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건강보험공단 부경본부, 전국 최초 부산서 ‘발달장애 위험’ 영유아 지원체계 구축

최종수정 2021.05.14 15:59 기사입력 2021.05.14 15:59

댓글쓰기

부산시와 발달지연 장애위험 영유아 조기발견 조기지원 협약 체결

건강보험공단 부경본부, 전국 최초 부산서 ‘발달장애 위험’ 영유아 지원체계 구축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발달지연 장애위험이 있는 영유아를 조기 발견해 돕는 사업이 전국 처음으로 부산에서 펼쳐진다.


국민건강보험공단 부산경남지역본부(본부장 장수목)는 14일 오전 부산시청 회의실에서 부산시와 부산의료원, 부산시어린이집연합회, 부산시장애인 종합복지관과 함께 ‘발달지연 장애위험 영유아 조기발견 조기지원 사업’ 협력 업무 협약식을 했다고 밝혔다.

최근 5년간 전국 영유아 건강검진 수검결과, 주의요망이나 정밀검사가 필요한 발달지연 장애위험 영유아 발생률이 지속적으로 증가한 데 따른 대책이다.


공공-민간-지역사회가 협력 체계를 구축해 발달지연 장애위험 영유아를 조기 발견하고 지원해 영유아의 장애발생을 최소화하고자 체결됐다.


부산시의 2019년도 영유아 건강검진 수검결과를 보면 발달지연 장애위험 영유아 발생률이 19.24%로 전국에서 두 번째로 높은 수치인 것으로 알려졌다.

건보공단 부산경남지역본부 장수목 본부장은 “공단은 영유아 검진사후관리 업무를 꾸준히 추진해 왔으며 이번 협약을 통해 발달지연 장애위험이 있는 영유아의 조기발견과 지원을 위해 지역사회와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kimpro7777@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