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경남도,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연장 대정부 건의문 제출

최종수정 2021.05.14 10:36 기사입력 2021.05.14 10:36

댓글쓰기

경남도와 4개 시군,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연장에 총력

경남도,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연장 대정부 건의문 제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박새얀 기자] 경상남도는 창원시 진해구와 통영시, 거제시, 고성군에 대한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연장을 요구하는 대정부 건의문을 정부에 제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들 4개 지역은 오는 28일 지정 기간이 만료된다.

이에 김경수 도지사는 이날 김정호 국회의원(김해 을), 4개 지역 단체장들과 함께 간담회를 하고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연장을 요구했다.


간담회에서 김 지사는 "LNG선 등 조선 3사 수주 실적이 계속 나아지고 있는 상황인데 협력업체, 하청업체, 지역경제, 주민들의 민생에까지 체감하는 데 1년 가까이 걸린다는 어려운 점이 있다"며 "코로나 상황이 올해 극복되면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은 이번 연장을 끝으로 졸업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경남의 조선 산업은 지난해 말 기준 세계 수주량의 17.2%, 수주액의 25.5%를 차지하고 있다.

그러나 조선업 호황기였던 2015년과 대비해 지난해 수출액은 40% 감소했고 종사자 수도 48%가 줄어들었다.


올해 대형 조선 3사의 신규 수주 소식이 잇따라 들려오고 있지만, 경남 지역의 중형 조선사 및 협력 업체들은 여전히 코로나19 여파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모양새다.


대형 조선사의 수주에 따른 낙수 효과를 기대하려면 내년까지 버텨야 해 아직은 정부의 지원이 필요하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 현장을 방문해 실사를 진행했다.


당시 지역 조선업체, 원자재 수급업체 등과 심층 인터뷰를 진행했다. HSG 성동조선과 거제 옥포시장 등 현장을 방문해 기업 및 지역 상권의 상황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산업통상자원부에서는 이달 18일 열리는 지역산업 위기 심의위원회와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 장관 회의를 거쳐 연장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영남취재본부 박새얀 기자 sy77@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조작 논란' 함소원, 中 라이브방송서 후원금 '대박' '조작 논란' 함소원, 中 라이브방송서 후원금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