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최악의 구인난…美기업들 결국 임금인상

최종수정 2021.05.14 11:21 기사입력 2021.05.14 11:21

댓글쓰기

아마존, 시간당 17달러 이상
연방 최저임금 뛰어넘어
7만5000명 채용 나서

맥도날드, 시간당 최고 20달러
3개월내 신입 1만명 채용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권재희 기자]역대 최대 구인난에 미국 기업들이 줄줄이 임금인상안을 꺼내들었다. 아마존은 신규 채용 인력들에게 연방 최저임금(15달러)보다 많은 시간당 17달러 이상 제공을 내거는가 하면, 맥도날드 역시 시간당 최고 20달러까지 인상한다는 방침이다. 일자리는 넘쳐나지만 구직에 나서는 사람이 없자 기업들이 내놓은 고육책이다.


1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물류창고 부문 신규채용에 나서는 아마존은 시간당 17달러 이상의 급여제공을 내걸었다. 이번 채용 규모는 7만 5000명으로, 이는 미국 내 전체 인력의 약 8%에 해당한다.

임금 인상 외 추가 보너스도 내걸었다. 이는 급여 외 일회성으로 지급하는 보너스로, 코로나19 백신접종자에게 최대 1000달러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최저임금인상 논의 때마다 주요 표적이 되어왔던 세계 최대 패스트푸드 체인인 맥도날드도 임금인상을 단행한다. 맥도날드는 미국 내 직원 3만6500명에 대해 최소 10% 인상안을 발표했다. 직접 운영하는 매장은 물론 미국 내 1만3000여개의 점포 중 95% 이상을 차지하는 가맹점에도 급여인상을 권장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맥도날드 근로자의 시간당 임금은 11달러에서 17달러까지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교대 근무자의 경우 시간당 15달러에서 20달러까지 오르게 된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맥도날드는 코로나19로 인해 문을 닫은 매장들이 다시 영업재개에 나서면서 향후 3개월 내에 1만명의 신입사원을 채용한다는 계획이다.


조 얼링거 미국 맥도날드 사장은 직원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우리는 다른 프랜차이즈업체들과 마찬가지로 어려운 고용환경에 직면해 있다"며 "이들과의 경쟁에서 우리가 앞서가기 위해서는 우리가 업계 최고 고용 패기지를 제공하겠다는 우리의 약속을 끊임없이 갱신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미국 내 2만여명의 근로자를 고용하고 있는 치폴레는 이번주부터 시작해 6월말까지 시간당 평균 임금을 15달러로 인상키로 했다. 이는 기존보다 시간당 2달러씩 올리는 것으로, 코로나19 경기 침체 회복세가 완연해지면서 구인난에 시달리고 있기 때문이다.


올리브가든 등 음식점 체인을 다수 보유하고 있는 다든은 팁을 포함해 시간당 최소 10달러 이상을 보장한다고 밝힌 바 있다. 다든은 2023년 1월까지는 시간당 최소 12달러까지 올리겠다고 공언했다. 이로써 근로자들의 수입은 기존 평균 17달러에서 20달러 이상으로 늘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미 의회예산국(CBO)에 따르면 2025년까지 시간당 최저임금을 15달러로 인상하면 전체 근로자의 10%인 약 1700만명의 임금이 오르지만 기업의 고용 감소로 약 140만명이 일자리를 잃게 된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