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중국, 중앙아시아 5개국과 코로나19 공동 대응…"협력 확대할 것"

최종수정 2021.05.12 21:29 기사입력 2021.05.12 21:29

댓글쓰기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중국이 자국에 우호적인 중앙아시아 국가들과 코로나19 상황에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12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이날 산시성 시안에서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타지키스탄, 투르크메니스탄, 우즈베키스탄 외교장관과 만나 회담한 뒤 코로나19 대응, 지역협력 확대, 아프가니스탄 문제 등을 주제로 하는 3건의 성명을 발표했다.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협력 강화하기로 한 각국은 성명을 통해 코로나19 기원을 밝히는 일은 과학의 문제라며 세계 과학자들이 협력하고 다국적으로 전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백신 민족주의와 면역 장벽에 반대하며 효율적인 공공위생 체계를 마련해야 한다고도 지적했다.


뿐만 아니라 국가 간 화물 이동 간소화와 중소도시 및 농촌 발전 경험 공유를 골자로 하는 지역 협력도 발표했다. 중국과 중앙아시아 5개국은 선진 농업기술 공유를 위한 농업협력센터를 비롯해 실크로드 고고협력연구센터와 전통의학센터 등을 건립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미군 철수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아프가니스탄에서 연일 폭탄 테러가 발생하는 것에 대해 외국 군대의 철수는 책임 있고 질서 있게 진행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뒤 평화재건을 지지하고 돕겠다고 약속했다.

왕이 부장은 회담 직후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이후 중국이 처음으로 주재한 다자간 외교장관 회의를 통해 중국과 중앙아시아 관계의 높은 수준을 충분히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은 중앙아시아 국가들의 발전 전략과 조화를 이루며 각 분야 협력을 확대할 것"이라며 "중국과 중앙아시아 5개국의 관계가 새롭게 발전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