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9일 오후 6시 375명 확진…내일 500명 밑돌듯

최종수정 2021.05.09 19:53 기사입력 2021.05.09 19:53

댓글쓰기

전날 동시간 대비 75명 감소…서울·경기지역만 266명 차지

광주 북구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의 방문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광주 북구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의 방문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희윤 기자]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9일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375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 집계된 450명보다 75명 적은 수치다. 중간집계 확진자가 전날에 이어 이틀 연속 감소한 것은 주말·휴일 검사건수 감소 영향이 반영된 결과로, 최근의 확산세가 꺾인 것으로 단정하기는 어렵다.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이 266명(70.9%), 비수도권이 109명(29.1%)이다. 시도별로는 경기 130명, 서울 123명, 부산 20명, 경북 19명, 경남 16명, 인천 13명, 울산 12명, 광주·충남·제주 각 7명, 대구·충북·강원·전북 4명, 전남 3명, 대전 2명이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세종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가 마감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10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400명대 중후반, 많게는 500명 안팎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6시 이후 114명 늘어 최종 564명으로 마감됐다.


지난 3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488명→541명→676명→574명→525명→701명→564명 으로 나타났다. 하루 평균 약 581명꼴로 신규 확진자가 나온 셈이다. 여기에 최근 전국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잇따르면서 '4차 유행'이 이어지는 상황이 관측되고 있다.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약 556명으로 나타나 여전히 2.5단계(전국 400∼500명 이상 등) 범위에 머무르고 있다.


주요 집단감염 사례를 보면 가족 및 지인, 교회, 직장 등 곳곳에서 감염이 확산세를 보이고 있다. 서울에서는 서대문구 교회(2번 사례, 15명)와 동대문구 직장(5번 사례, 12명)에서 새로운 집단발병 사례가 나왔다. 울산 남구의 한 대형마트 관련 확진자는 2명 늘어 누적 48명으로 파악됐다.


충남 천안에서는 한 식당 및 숙소를 이용한 외국인이 잇따라 확진돼 누적 확진자가 5명으로 집계됐다. 경남에서는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를 중심으로 추가 감염 사례가 나와 역학 조사가 진행 중이다.


김희윤 기자 film4h@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지혜, 남편 먹방 유튜브 수익에 '깜짝'…얼마길래? 이지혜, 남편 먹방 유튜브 수익에 '깜짝'…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