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북도,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주의보' … 집단 감염 8건 중 6건

최종수정 2021.05.07 09:14 기사입력 2021.05.07 09:14

댓글쓰기

작년 동기 발생한 식중독 7건 중 1건(14.3%) 비해 급증

경북도,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주의보' … 집단 감염 8건 중 6건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최재호 기자] 최근 경북도내 어린이집과 초등학교에서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발생이 늘고 있다.


7일 경북도에 따르면 올해 도내에서 발생한 총 8건의 집단 식중독 중 6건(75.0%)이 노로바이러스가 원인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동안 발생한 식중독 7건 중 1건(14.3%)이 노로바이러스 원인인 것에 비해 급격히 증가한 수치다.

올해 도내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주요 발생지는 어린이집, 초등학교, 군부대 등 집단 급식시설이다. 특히, 어린이집을 비롯한 면역력이 약한 영?유아 집단 발병사례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노로바이러스 식중독은 오염된 물이나 음식물을 섭취하거나 감염된 환자로부터 2차 감염 등이 주요 원인이며, 감염력이 강해 적은 양의 바이러스로도 쉽게 감염된다.


노로바이러스에 감염되면 1~2일 안에 구토·설사 등 증상이 있고 그 외 복통·오한·발열이 나타나기도 한다. 증상이 사라진 후에도 2주 가량 감염자의 구토물이나 배설물에 바이러스가 남아있을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경북도보건환경연구원에서는 식중독 등 감염병 발생 예방 및 확산방지를 위해 도내 의료기관과 연계해 매주 설사, 구토 등 장염 증세로 방문한 환자의 가검물을 채취해 원인병원체를 분석하고, 질병관리청과 함께 감염병 발생동향을 모니터링하고 있다.


백하주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연구원에서 식중독 의심 환자 및 원인 식품의 신속·정확한 검사로 원인병원체를 규명해 식중독 예방 및 확산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영남취재본부 최재호 기자 tk2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사유리 "부모님, 도쿄 부동산계 30년 큰손" 사유리 "부모님, 도쿄 부동산계 30년 큰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