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동성 수용자에 "브래지어 해야겠다"며 성희롱한 男교도관...검찰 수사

최종수정 2021.05.07 07:00 기사입력 2021.05.07 07:00

댓글쓰기

사진은 기사 중 특정표현과 무관함.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사진은 기사 중 특정표현과 무관함.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소영 기자] 경북 청송교도소 내 경북직업훈련교도소에서 남성 교도관이 동성의 수용자를 상대로 성희롱·성추행성 언행을 한 사실이 적발돼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6일 경북직업훈련교도소에 따르면 지난 2∼3월 교도소 내 교육장에서 자격증 관련 교육을 담당한 A교도관이 수용자 B씨를 상대로 2차례 성추행·성희롱성 행동을 했다.

당시 A교도관은 몸집이 큰 B씨의 배와 가슴을 만지며 "브래지어를 해야겠다", "옆구리가 튜브다. 바다에 빠져도 살겠다"등의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수치심을 느낀 B씨의 요청에 따라 교도소 측이 자체 조사를 한 결과, 신고 내용은 사실인 것으로 드러났다.


교도소 측은 지난 3월 말 검찰에 수사 지휘를 건의했으며 A교도관을 수용자 교육 업무에서 배제했다.

B씨 여동생은 "이번 일로 오빠는 심한 수치심을 느꼈다"며 "충격으로 원형탈모까지 생기는 등 마음고생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교도소 관계자는 "A씨는 교도관으로서 해서는 안 될 행동을 했다"며 "다른 직원들에게도 언행에 각별히 주의하라는 교육을 했고 검찰 조사가 끝나면 징계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고 밝혔다.


김소영 기자 sozero815@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조작 논란' 함소원, 中 라이브방송서 후원금 '대박' '조작 논란' 함소원, 中 라이브방송서 후원금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