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올림픽 3개월 남았는데"…日, 3번째 긴급사태 결정

최종수정 2021.04.23 19:47 기사입력 2021.04.23 19:47

댓글쓰기

도쿄 등 4곳
이달 25일부터 '황금연휴' 포함 17일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일본 수도 도쿄와 오사카·교토·효고 등 간사이권 3개 광역지역에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3번째 긴급사태가 선포된다.


일본 정부는 23일 오후 스가 요시히데 총리 주재의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를 열어 이들 4개 지역의 긴급사태 발효를 결정했다. 도쿄 등지에 긴급사태가 발효되는 것은 지난달 22일 해제된 후 한 달여 만이다.

이번 긴급사태 적용 기간은 오는 25일부터 내달 11일까지다. 다만 전국적으로 감염자가 느는 추세여서 1, 2차 긴급사태 때와 마찬가지로 적용 대상이 확대되고 기간은 연장될 가능성이 있다.


일본에서 코로나19로 인한 긴급사태 선포는 지난해 4월과 올 1월에 이어 이번이 3번째다. 1차 긴급사태는 지난해 4월 7일부터 도쿄 등 7개 광역지역에 먼저 발효됐다가 전국으로 확대되는 절차를 거쳐 49일 만에 해제됐다. 또 올해 1월 8일 수도권에서 먼저 발효됐던 2차 긴급사태는 14개 광역지역으로 확대돼 지역별로 최장 73일간 이어졌다.


일본 정부는 오는 29일 시작되는 연휴 기간에 맞춰 감염 확산이 한층 심각한 지역을 대상으로 긴급사태 선포를 결정했다.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대책을 관장하는 니시무라 야스토시 경제재생상은 "지금까지 이상으로 강력하게 대응하지 않으면 감염력이 높은 변이 바이러스를 억제할 수 없게 된다"고 긴급사태 재선포 배경을 설명했다.

긴급사태 적용 지역에선 광역단체장이 음식점 등 다중이용 업소의 영업시간 단축(오후 8시까지)과 휴업을 요청하거나 명령할 수 있게 된다. 명령에 따르지 않는 업주는 30만엔 이하의 과태료를 물어야 한다. 특히 술을 제공하거나 노래방 시설을 갖춘 업소는 휴업하고 백화점, 쇼핑센터, 대형소매점, 영화관 등 1000㎡ 이상의 대형 점포도 문을 닫는다. 다만 생활필수품을 취급하는 곳은 휴업 대상에서 제외된다.


주민들은 가급적 외출하지 말라는 권고를 받고, 재택근무 등을 통해 사무실 출근자의 70%를 줄이는 대책이 사업장별로 시행된다. 원칙적으로 야구, 축구 등 모든 프로 스포츠 경기는 무관중으로 열린다. 철도, 버스 등 운송사업자들은 막차 편을 앞당기고 주말·공휴일 운행 편을 줄이는 등 유동인구 억제 대책을 추진해야 한다.


일본은 감염력이 높은 변이 바이러스가 퍼진 오사카 등 간사이권과 수도 도쿄를 중심으로 신규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코로나19 4차 유행 국면으로 들어섰다. 신규 확진자는 22일 5499명으로, 2차 긴급사태가 해제된 지난달 22일(815명)의 6배 수준으로 폭증했다. 누적 확진자는 전날 55만3000명을 넘어섰고, 사망자는 9806명을 기록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