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재명 “문재인 대통령 끌어온 수레, 민주당원과 함께 밀어갈 것”

최종수정 2021.04.22 20:53 기사입력 2021.04.22 20:53

댓글쓰기

“정치 입문한 이래 한번도 당 떠난 적 없어”
“새로운 색채 추구하는 것 아니라...청출어람 노력 집중”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2일 “문재인 대통령님께서 앞장서 끌어오신 수레를 민주당원들과 함께 저 역시 밀어갈 것”이라고 했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일각에서 최근 제 발언을 두고 정부와 차별화에 나서는 것 아니냐고 갈라치기를 시도하는데, 저는 민주당의 노선을 계승, 발전시키려는 것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최근 이 지사는 러시아 백신 도입 검증을 요구하고, 부동산 정책 등의 입장을 잇달아 밝히자 일각에서는 이 지사가 정부 여당과 차별화를 시도하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 바 있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정치 입문 이래 한 번도 당을 떠난 적이 없고, 앞으로도 그럴 생각이 없다"며 "촛불 항쟁의 정신 위에 3기 민주 정부를 이끌고 계신 문재인 대통령님께서 앞장서 끌어 오신 수레를 민주당원들과 함께 저 역시 힘껏 밀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간의 성과 위에 부족한 것은 채우고 필요한 것은 더해 일부 다름은 있겠지만 의도에 의한 차별화는 있을 수 없다"며 "이전의 색채를 지우고 새로운 색채를 추구하는 것이 아니라 청출어람을 위한 노력에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때로는 목소리 큰 소수가 전체 목소리인 것처럼 과잉대표되기도 하지만 이 역시도 민주주의 특성상 감수해야 할 부분이고 그렇기에 더더욱 민주적 원리에 반하는 경향을 경계해야 한다"며 "노무현 대통령님께서 당선자 시절부터 퇴임 후까지 토론 공화국을 꿈꾸셨던 것도, 결국 '동일함'이 아닌 '다양함'에 기반하는 민주주의 원리 때문일 것"이라고도 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