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이든·시진핑, 기후정상회담서 첫 대면 회의

최종수정 2021.04.21 15:00 기사입력 2021.04.21 15:00

댓글쓰기

22일 열리는 화상 기후회담에서 양국 정상 첫 대면
미·중 갈등 속 기후변화 문제에서 협력 이룰지 주목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수환 기자] 미·중 갈등 속에 열리는 기후정상회의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참석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첫 화상 대면 회의를 가질 전망이다.


21일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시 주석이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초청으로 22~23일 화상 방식으로 진행되는 기후정상회의에 참석해 연설을 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 후 양국 정상 간 첫 대면 회의를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회의에서 진행하게 됐다.

앞서 두 국가 정상은 지난 2월 중국의 춘절을 앞두고 정상통화를 가졌었다.


바이든 행정부는 지난 1월 취임 후 지금까지 반도체 공급망 점검, 신장 지역 인권 문제 제기 등 중국을 지속적으로 압박해왔다. 특히,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에 대해 "자신의 임기 동안 중국이 미국을 제치는 경우는 없도록 할 것"이라고 공언하면서 강력한 대중 견제 정책을 예고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처럼 대중 견제 기조를 이어갈 것이라는 의미다.


그럼에도 바이든 대통령은 기후 변화 문제처럼 양국 간 협력이 가능한 부분은 공동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며 탄소 배출량 감축과 관련해 중국과 협력할 여지를 열어놨다. 앞서 존 케리 미국 기후특사가 미중 기후회담 참석을 위해 지난 14∼17일 중국 상하이를 방문한 후 양국이 발표한 공동 성명에서도 "기후 문제 해결을 위해 양국 간 협력할 것"이라는 내용이 담겼다.

이미 중국 측은 대만, 홍콩, 신장 문제 등 핵심 이익을 제외한 기후 변화 등 분야에서는 미국과 협력하겠다는 입장을 대내외에 천명한 바 있다. 중국은 2030년까지 이산화탄소 배출량 정점을 찍고 2060년까지 탄소중립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다. 이처럼 미국과 중국이 협력할 수 있는 공통분모가 바로 기후 부문이라는 해석이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시 주석은 지난 16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가진 기후변화 관련 화상 정상회의에서 "기후변화 대응은 전 인류의 공동사업인 만큼 무역장벽의 구실이 되면 안 된다"며 "우린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천명한 바 있다.


한편, 친환경 정책을 핵심 의제로 내세우면서 취임 직후 첫날에 파리기후협약에 복귀한다는 내용의 행정명령을 서명한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기후변화 회의에서 40개국 정상을 초청해 새로운 탄소 배출량 감축 목표를 제시하고 기후변화 대처를 위한 국제적 협력 방안을 제시할 것으로 보인다.




김수환 기자 ksh205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