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정부 "얀센 계약변경 검토 없어…8월 국내서 해외 백신 위탁생산"(종합)

최종수정 2021.04.15 12:11 기사입력 2021.04.15 12:11

댓글쓰기

"바이러스 벡터 기반 백신 계약변경 검토 안해…지금은 도입 자체가 중요"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최근 아스트라제네카(AZ)와 얀센 등 바이러스 벡터 기반 코로나19 백신을 둘러싼 혈전 논란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해당 백신의 계약 변경은 검토하지 않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이로 인해 백신 수급 불안이 커지자 국내 제약사에서 해외에서 승인된 코로나19 백신의 위탁생산 계약을 추진 중이라는 사실을 발표했다. 계약이 체결될 경우 8월부터 백신의 위탁생산이 진행돼 상대적으로 불확실성이 줄어들 것이란 설명이다.


백영하 범정부 백신도입 태스크포스(TF) 백신도입총괄팀장은 15일 코로나19 백브리핑에서 "바이러스 벡터 계열 코로나19 백신에 대해선 질병청과 지속적으로 안전성을 모니터링하고 있다"며 "지금은 (백신의) 도입 자체가 중요한 시점이기 때문에 계약 변경에 대해서는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미국 식품의약국(FDA)와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얀센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중단을 권고했다. 얀센 백신을 접종받은 이들 가운데 6명에게 혈전이 발생했다는 이유에서다. 앞서 혈전 논란에 휩싸인 AZ 백신 역시 얀센 백신과 같은 아데노바이러스를 활용한 바이러스 벡터 방식이다.


백신 수급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러시아 백신 등 신규 백신을 추가로 계약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특정 백신에 국한되지 않고 다양한 가능성 열고 검토하고 있다"며 "신규 백신 도입은 안전성 등에 대해 해외 동향을 모니터링하면서 검토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백 팀장은 "국내 한 제약사가 해외에서 승인된 백신의 생산에 대해 구체적인 계약 체결을 진행 중"이라며 "8월부터 해당 백신이 국내에서 대량 생산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다만 구체적으로 어느 제약사가 어떤 종류의 백신을 생산하는지에 대해서는 "계약 사항이기 때문에 자세하게 말씀드리기는 어렵다"고 조심스러운 입장을 전했다.

이어 백 팀장은 "세계 각국이 백신 수급 불안으로 불확실성이 증가하는 상황이지만 우리나라는 국내 생산 기반으로 상대적으로 불확실성이 적다"며 "11월 집단면역 목표를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