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한밤중 영업' 강남 유흥주점 업주·고객 98명 고발…경찰 수사

최종수정 2021.04.14 08:24 기사입력 2021.04.14 08:24

댓글쓰기

'한밤중 영업' 강남 유흥주점 업주·고객 98명 고발…경찰 수사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정윤 기자] 집합 제한을 명령을 어기고 한밤중 변칙영업을 하다 2차례 단속된 서울 강남구의 유흥주점 업주와 손님들에 대해 경찰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14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강남구가 역삼동의 한 유흥주점 업주와 직원, 손님 등 98명을 집합금지 행정명령 위반 혐의(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지난 12일 고발한 사건을 수사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달 30일 영업 제한 시간인 오후 10시를 넘겨 주점을 운영·이용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경찰은 오후 11시가 넘은 시각 "주점이 계속 영업한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이들을 적발했다. 해당 주점은 지난달 24일에도 오후 10시 이후에 영업하다가 적발돼 이미 10일간 집합금지 행정명령이 내려진 상태였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시행 중인 수도권에서는 2월 중순부터 이달 11일까지 유흥·단란·감성주점과 콜라텍, 헌팅포차, 홀덤펍 등 유흥시설 6종의 이용 시간이 오후 10시까지로 제한됐다. 하지만 '4차 유행' 위험성이 커지는 등 방역 상황이 나아지지 않자 정부는 이달 12일부터 수도권과 부산 등 거리두기 2단계 지역의 유흥시설 집합을 원칙적으로 금지했다.



이정윤 기자 leejuyo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