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성동구, 전봇대 150기 뽑내 공중선 걷어내 안전한 통학로 확보

최종수정 2021.04.14 06:46 기사입력 2021.04.14 06:46

댓글쓰기

지역 내 초·중·고 41개교 대상 주변 전봇대 및 공중선 정비로 안전보행환경 조성...성동구·한전·KT간 민관협력으로 종합적이고 체계적으로 정비 추진

지난 해 성동구 동명초등학교 보도시설물 최소화 및 전신주 이설 후 사진

지난 해 성동구 동명초등학교 보도시설물 최소화 및 전신주 이설 후 사진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2023년까지 지역 내 41개 초·중·고 학교 인근 전신주 1620개소를 대상으로 안전을 위협하는 전봇대 150기와 불량 공중선을 정비한다.


보행불편을 야기하거나 노후·과적된 전신주와 공중에 난립된 전선·통신선 등을 정리, 학생들의 안전한 통학로를 적극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구는 2019년 전국 최초로 통행불편 전신주 정비를 위한 성동구 ·한전 ·KT간 통행불편 전신주 이설 MOU를 체결, 지난해까지 60기의 전신주를 이설 ·제거하고 올해 30기, 2023년까지 60기의 전신주를 추가 정비하기로 했다.


특히 지난 해 최소 폭 114cm로 협소한 동명초 통학로의 전신주 총 9기를 정비, 도로표지판 등 보도시설물을 최소화 및 통합, 안전한 통학로를 조성했다.


이에 따라 구는 이달 4월까지 지역 내 전신주에 대한 전수조사를 마치고 학교주변을 최우선 순위로 대상을 선정, 건축심의 ·허가 시 통행불편 전신주 이설 조건부여 등 사전예방 행정방안을 마련, 난립된 전선 ·통신선 정비에 대해서도 정부부처와 한전, KT간 상호협업을 통해 종합적이고 체계적으로 정비에 나서기로 했다.

더불어 구는 2013년부터 지난해 성동구청, 한국전력공사, 한전 KDN, KT 포함 7개 방송통신사업자로 구성된 ‘공중케이블 정비추진단’을 통해 17개로 지정된 구역 157.9㎞ 불량 공중선 사업에 대한 정비를 완료, 올해는 주민의견 수렴,도시재생사업과 연계한 조속정비 등 공중케이블 정비 사업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학부모 전00씨는 “등하교하는 아이들을 볼 때마다 항상 불안했는데 이렇게 전봇대를 뽑아버리니 속까지 시원하다”며 “학부모 입장에서 아이들이 안전하게 등교할 수 있게 돼 안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성동구가 지난 최근 3년간 서울시 25개 자치구 가운데 성동구에서 발생한 보행자 교통사고 건수가 가장 적은 것으로 집계된 것처럼 인도와 도로를 구분하지 않고 우리 아이들이 가장 안전하게 통행할 수 있도록 적극행정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