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등포구 쓰레기 줄이기 주민들이 나서니 효과 '백배'

최종수정 2021.04.13 07:27 기사입력 2021.04.13 07:27

댓글쓰기

매주 화요일마다 대림3동에 ‘쓰레기 다이어트 점빵’ 10곳 문 활짝... 쓰레기 가져가면 배출방법 알려주고 쓰레기봉투로 교환도 해줘요

영등포구 쓰레기 줄이기 주민들이 나서니 효과 '백배'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지난 3월 말부터 주민 중심의 폐기물 분리·배출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한 ‘영등포 쓰다점빵’ 운영에 나섰다.


구는 지난달 30일부터 대림3동을 시범 지역으로 하는 ‘영등포 쓰레기 다이어트 점빵’, 줄여서 ‘영등포 쓰다점빵’ 운영을 시작했다.

‘영재지원단(영등포 재활용 실천지원단)’이란 이름으로 활동하는 주민 23명이 ‘영등포 쓰다점빵’ 주축이다. 이들은 매주 화요일마다 지역 폐기물 분리수거 거점장소인 클린하우스와 재활용정거장 10곳에 진을 친다.


이들은 쓰레기를 버리러 온 주민들을 대상으로 올바른 분리배출 방법을 안내 및 홍보한다. 또 현장에서 주민들이 가져온 재활용 폐기물을 쓰레기봉투로 교환해 줌으로써 폐기물 판매 수익을 주민들에게 돌려주는 역할도 수행한다.


종전에는 수거된 폐기물을 재활용 선별장으로 이송한 후 별도의 선별 과정을 거쳐 처리해야 했으나 영재지원단이 중심이 된 선제적 분리배출을 실시함으로써 선별 과정을 생략해 폐기물 처리 비용을 절감할 수 있게 됐다. 절감한 비용은 고스란히 주민들에게 돌아간다.

쓰다점빵 10개 소에서 지난 3월30일과 4월6일 두 차례 활동한 결과 재활용 폐기물 400㎏을 수거하고 주민들에게 500장 가량의 쓰레기봉투를 교환해 주는 실적을 올렸다.


구는 올해는 상반기 대림3동을 시작으로 하반기 당산2동으로 시범운영, 향후 전체 동으로 확대하여 주민 중심의 쓰레기 분리배출 문화 확산에 적극 앞장설 계획이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주민들이 적극적으로 쓰레기 분리배출 실천에 앞장서 주심으로써 얻은 수익을 돌려드릴 수 있게 됐다”며 “폐기물 분리배출과 자원 재활용에 솔선수범하는 문화를 정착시켜 쾌적하고 살기 좋은 영등포를 만들겠다”고 전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