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잘 지냈어? 나 택시"…어플 쓴 뒤 기사에게 온 메시지

최종수정 2021.04.13 08:29 기사입력 2021.04.13 05:00

댓글쓰기

사진은 기사 중 특정 표현과 관계 없음.

사진은 기사 중 특정 표현과 관계 없음.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강주희 기자] 택시 어플을 이용했던 승객의 개인 정보가 노출돼 "잘 지내냐"는 등 기사로부터 사적인 연락을 받게 됐다는 제보가 들어왔다.


12일 JTBC 보도에 따르면, 30대 A 씨는 지난달 17일 택시 호출 어플 '티맵'을 이용해 귀가했다.

그러나 집에 들어온 A 씨는 이후 택시 기사로부터 "택시가 필요할 때 연락을 달라"는 내용의 카카오톡 메시지를 받았다.


A 씨는 택시 이용 당시 기사가 길을 헤매는 것 같아 해당 어플로 전화를 걸어 자신의 위치를 설명했는데, 이때 A 씨의 번호가 그대로 노출된 것이다.


꺼림칙함을 느낀 A 씨는 티맵에 항의했으나 티맵 측은 '해당 기사의 전화번호를 차단하라'고 했을 뿐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A 씨가 기사의 카카오톡을 차단한 뒤에도 기사는 A 씨에게 또 한 번 연락을 취했다.


A 씨가 공개한 녹취에 따르면, 기사는 "여보세요. 누군지 알아? 택시. 잘 지냈대?"라고 마치 친구를 대하듯 반말로 A 씨에게 전화를 걸었다.


해당 기사는 A씨에게 연락을 취한 이유에 대해 "단골 손님을 만들기 위한 것이었다. 불쾌하게 느꼈다면 사과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티맵 측은 뒤늦게 승객의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발신자 번호 표시 제한을 도입했고, 피해자 요구에 따라 보상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주희 기자 kjh818@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