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방위상, 美 인도태평양사령관과 미·일방위협력 강화 재확인

최종수정 2021.04.12 15:10 기사입력 2021.04.12 15:10

댓글쓰기

▲기시 노부오 일본 방위상(오른쪽)과 필립 데이비슨 미국 인도태평양사령관(왼쪽)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기시 노부오 일본 방위상(오른쪽)과 필립 데이비슨 미국 인도태평양사령관(왼쪽)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기시 노부오 일본 방위상이 일본을 찾은 필립 데이비슨 미국 인도태평양사령관과 회담을 갖고 양국간 방위 협력 강화 방침을 재확인했다고 12일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기시 방위상은 도쿄 방위성 청사에서 데이비슨 사령관을 만나 중국 동향을 포함한 동·남중국해 지역정세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또한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 유지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재확인했다.

또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 실현을 위해 미·일이 계속해서 협력해야 한다고도 뜻을 모았다.


아울러 자위대와 미군의 공동 훈련을 통해 억지력과 대처 능력을 높이고,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와 관련한 대응에서도 협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기시 방위상은 이날 회담에서 "점점 엄중해지는 인도·태평양 지역의 안보환경 속에서 미·일 양국이 매우 강고한 신뢰관계를 구축해 방위 협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한 것에 대해 감사한다"고 밝혔다.

데이비슨 사령관은 "미·일 동맹은 지역 평화와 안정의 초석으로 어떤 과제에도 확실히 대응할 수 있는 체제를 항상 갖춰야 한다"며 "국제법에 입각한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을 실현하기 위해 앞으로도 함께 노력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데이비슨 사령관은 야마자키 고지 자위대 통합막료장(한국 합참의장에 해당)과도 회담했다.


조만간 퇴임할 예정인 데이비슨 사령관은 일본 정부가 주는 훈장을 받기 위해 방일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