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출근길에 납치됐던 파키스탄 광부들…10년 만에 유골로 발견

최종수정 2021.04.10 14:16 기사입력 2021.04.10 14:03

댓글쓰기

10년 전 실종된 광부 16명의 유골 발굴 현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10년 전 실종된 광부 16명의 유골 발굴 현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황수미 기자] 파키스탄의 산간 외딴 지역에서 유골 무덤이 발견됐다. 파키스탄 경찰이 이를 발굴해 감정한 결과 유골들은 10년 전 출근길에 납치된 광부 16명으로 확인됐다고 AP통신이 10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2011년 12월 페샤와르에서 남쪽으로 75㎞ 떨어진 코하트 지역 광산에서 일하는 광부 16명이 출근길에 무장 괴한들에게 납치당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납치범들은 몸값을 노리고 광부들을 납치한 것으로 추정됐으나, 협상하지 않고 자취를 감췄다.

그로부터 10년 후인 최근 외딴 산간 지역에 사는 한 주민이 유골 무덤을 발견하고 이를 경찰에 알려 발굴작업이 진행됐다.


경찰 관계자는 "옷가지와 유골을 분석한 결과 모두 16명으로 확인됐다. 유골은 가족에게 넘겨 장례를 치를 것"이라며 "범인들을 찾기 위해 수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아파 광부 11명 피살 사건과 관련해 항의하는 시위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시아파 광부 11명 피살 사건과 관련해 항의하는 시위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한편, 올해 1월에는 파키스탄 남서부 퀘타에서 남동쪽으로 50㎞가량 떨어진 마치 광산지역에서 광부 11명이 괴한에게 납치돼 숨지는 사건도 있었다.

당시 현지 언론과 외신들은 파키스탄에서 이슬람 시아파 광부 11명이 극단주의 무장 조직 이슬람국가(IS)에 의해 납치된 뒤 피살당했다고 보도했다. 인근 산으로 끌려가 눈이 가려지고 손이 등 뒤로 묶인 채 총과 흉기로 공격당한 광부들 중 6명은 그 자리에서 숨지고 5명은 병원 이송 도중 모두 숨졌다.


피해자들은 모두 현지 소수 집단인 시아파 하자라족이며, 이슬람 수니파 극단주의 조직 이슬람국가(IS)가 사건의 배후를 자처했다.




황수미 인턴기자 choko216@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